[PR] Gain and Get More Likes and Followers on Instagram.

topfightingchampionship topfightingchampionship

1424 posts   1688 followers   158 followings

TFC  www.facebook.com/koreantopfc

http://www.top-fc.co.kr/

윤진수는 "이번엔 전적으로 관장님의 말씀을 따를 생각이다. 지난 경기에서 내 맘대로 해서 혼이 많이 났다. 경기도 잘 안 풀렸다. 감량 및 남은 기간의 모든 운동을 관장님의 지시대로 움직일 것이다. 명분, 실력이 부족하나 승리 후 김동규와 붙어보고 싶다. 주어진 환경에 최선을 다하겠다. 정상에 오르기 위해 마음을 더 굳게 먹고 있다"고 덧붙였다. "종합격투기는 삼보와 비슷하다"는 이준혁은 "합기도를 시작으로 우슈를 배웠다. 전국체전에서 은메달을 딴 뒤 자신감이 생겨 삼보까지 접했다. 국가대표가 됐고, 종합격투기가 삼보와 비슷해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예멜리야넨코 표도르를 보며 꿈을 키워왔다"고 밝혔다.

#TFC #TFCDREAM4 #TFC드림4

http://m.sports.naver.com/general/news/read.nhn?oid=575&aid=0000000072

TFC 밴텀급은 춘추전국시대다. 곽관호가 UFC에 진출한 뒤 물고물리는 양상이 이어지고 있다. 단연 톱컨텐더로는 황영진, 소재현이 위치해있다. 또한 기존 강자인 박한빈, 김동규, 김명구, 안정현을 비롯해 치고 올라오는 신예 유수영·이준용·손도건·김승구 등을 이길 수 있을지도 두고 봐야 하며, 앞에 나열한 4인방 역시 승승장구하고 있는 만큼 귀추를 주목해야 한다.

#TFC #TFCDREAM4 #TFC드림4

http://m.sports.naver.com/general/news/read.nhn?oid=575&aid=0000000071

이날 체육관에서 만난 코리안탑팀 전찬열 대표는 최제이에 대해 "이런 선수가 없다. 이 곳에 남자 선수들이 대부분이지만 최제이 만큼 열심히 훈련하는 선수를 보기 어렵다"며 입이 마르도록 칭찬했다.
전 대표는 최제이에게 미트를 대 주면서 끊임없이 필요한 부분을 조언하면서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이와 같은 주변의 관심과 격려 속에 파이터로서 성장해 가고 있는 최제이가 자신에게 패배의 아픔을 안겼던 김은하와의 두 번째 맞대결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자못 궁금하다.

#TFC #TFCDREAM4 #TFC드림4

http://m.sportsw.kr/news/articleView.html?idxno=7194

두 선수는 상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이진세는 "별 생각 없다. 근거리 타격만 조심하면 된다. 그라운드에서 압도할 자신 있다. 내가 경기를 컨트롤할 것이다. 화끈하게 싸워보자"라고 했고, 양성운은 "크게 생각해보지 않았다. 그냥 싸우자. 케이지에서 시원하게 치고받고 내려오고 싶다. 경계되는 점은 없고, 나 자신을 이겨내야 한다는 생각뿐이다. 부상 조심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TFC #TFCDREAM4 #TFC드림4

http://m.sports.naver.com/general/news/read.nhn?oid=575&aid=0000000070

"승리 후 원하는 상대가 있나"라고 묻자, 박종헌은 "2대 라이트급 토너먼트 당시 송규호가 날 지목했었다. 부상으로 그와 싸우지 못했다. 그가 돌아온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와의 일들을 종지부 찍고 싶다. 승승장구해서 챔피언이 되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 재밌는 경기, 다시 보고 싶은 경기를 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답했다.

#TFC #TFCDREAM4 #TFC드림4

http://m.sports.naver.com/general/news/read.nhn?oid=109&aid=0003640637

TFC 손영삼 부대표는 "동희의 실력이 날이 갈수록 향상되고 있다. 데뷔를 고향에서 하게 되는 건 큰 기쁨이다. 홈팬들 앞에서 이번 대회 최고의 이슈를 끌어낼 거라고 믿는다. 27일 이후로 김동희의 이름이 전국에 알려질 것"이라고 극찬했다.

#TFC #TFCDREAM4 #TFC드림4

http://m.sports.naver.com/general/news/read.nhn?oid=575&aid=0000000068

"박종헌은 키가 크고 길쭉길쭉한 타입이다. 상대하기 까다로울 것 같다. 거리싸움이 관건이다. 그 점을 가장 신경 쓰고 있다. 체력이 좋은 편은 아닌 것 같다. 서로 지친 라운드 후반에 결착될 것이라고 본다. 체력훈련에 집중하고 있다. 서로 부상 없이 재밌는 대결을 만들었으면 한다"

#TFC #TFCDREAM4 #TFC드림4

http://m.sports.naver.com/general/news/read.nhn?oid=109&aid=0003640283

그녀는 최제이에 대해 "격돌해 본 상대이기에 걱정은 크게 없다. 무대가 커져서 긴장이 되는 것 같다. 킥에서 연결되는 콤비네이션을 경계하고 있다. 나의 강점인 타격을 더 다듬고 근력 운동에 중점을 두고 있다. 그래플링 또한 소홀히 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TFC #TFCDREAM4 #TFC드림4

http://m.sports.naver.com/general/news/read.nhn?oid=109&aid=0003639661

오는 27일 대구 시민체육관에서 열리는 'TFC 드림 4'의 전 경기 순서가 확정됐다. 3개의 메인매치를 강조한 대회 공식 포스터도 공개했다.

이번 대회는 오후 5시 30분부터 언더카드, 오후 7시부터 메인카드가 진행된다. 'TFC 드림 4'의 메인이벤트에서는 이민주와 김주환이 진검승부를 펼치며, 코메인이벤트에서는 홍준영-방재혁이 페더급 경기를 갖는다. 여성 파이터 최제이와 김은하의 2차전도 벌어진다.

#TFC #TFCDREAM4 #TFC드림4

http://m.sports.naver.com/general/news/read.nhn?oid=575&aid=0000000065

최제이는 "TFC 초대 여성부 아톰급 챔피언이 되고 싶다. 어린 선수들에 비해 길게 선수생활을 할 것 같진 않지만 의지가 있는 한 끝까지 싸워나가보고 싶다. 무엇을 시작하든, 열정이 있다면 '늦지 않았다'라는 걸 강조해 말씀드리고 싶다. 목표한 모든 걸 꼭 이루길 바란다"고 메시지를 전했다.

#TFC #TFCDREAM4 #TFC드림4

http://m.sports.naver.com/general/news/read.nhn?oid=109&aid=0003639242

홍준영은 정찬성을 전적으로 의지하고 있다. "열심히 운동하는 파이터를 꼽을 경우 난 둘째가라면 서럽다. 찬성이 형이 주문하는 대로 운동하고 케이지에서 싸울 것이다. 감량법도 익혔다. 상대가 누군지 신경 쓰지 않는다. 내가 할 일만 하면 된다. 순간의 실수만 하지 않는다면 압도적인 경기가 될 것"이라고 승리를 자신했다.

#TFC #TFCDREAM4 #TFC드림4

http://m.sports.naver.com/general/news/read.nhn?oid=575&aid=0000000063

방재혁은 "드디어 페더급에서 싸운다. 챔피언이 될 자신이 있다. 임팩트 있고 영향력이 있단 걸 증명해보이겠다. 세상을 놀라게 하겠다. 필사즉생필생즉사(必死則生必生則死), 죽기 살기로 싸울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TFC #TFCDREAM4 #TFC드림4

http://m.sports.naver.com/general/news/read.nhn?oid=575&aid=0000000062

Most Popular Instagram Hash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