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yinoolwin

18389 posts

TOP POSTS

- everything about this small town makes me want to keep coming back - #pyinoolwin

လည္လည္သြားမို႔ ဘူလိုက္မလဲ 💑 #PyinOoLwin #AureumPalace

Love this place 🌿🌿 #bamboograndopening #kandawgyi #pyinoolwin

Love to see the colorful flowers here 😍
And I miss some memories ☺
#summerholidays2017👙☀️😎 #roadtrip #to #pyinoolwin
#kandawgyipyinoolwin

MOST RECENT

I met two awesome guys in a taxi between Mandalay and Pyin Oo Lwin when I was in Myanmar. They convinced me to get out of the taxi on a random street to hang out with them and their family for the day. Their hospitality was incredible; the family had me stay for two meals, and I helped their little cousins practice speaking English. We hiked around for hours and ended up at one of the best waterfalls I have ever seen. That was one day I'll never forget!

#calltoexplore #myanmar #pyinoolwin #burma #hike #mountains #waterfall #jungle #anisakinwaterfalls #travel #explore

The National Kandawgyi Botanical Gardens, Pyin Oo Lwin, Myanmar. Be sure to stop by if you're in town. Beautiful. 🌸
.
.
.
.
#kandawgyigardens #nationalkandawgyigarden #botanicalgarden #pyinoolwin #myanmar #burma #southeastasia #travelgram #travel #instatravel #igtravel #travel #travelphotography #wanderlust

Monk's robes and inscription stone.... simple yet profound reminders of Burmese Buddhist presence in a small rural monastery outside of Pyin Oo Lwin... #pyinoolwin #maymyo #burmesebuddhisttemple #robes #traveldiaries #myanmaradventure

No longer allow to walk on the bridge , no problem i can climb xS
#pyinoolwin #goteik #goteikviaduct #shanstate #Myanmar #naungkhio #pyinoolwin

[오늘일기_195일째_2017.08.21] 이동의 날, 미얀마 만달레이에서 삔우린으로

여행은 알 수가 없다.
나는 지금 예정에 없던 삔우린에 와있다. 내일은 기차를 타고 성우 씨가 말한 곡테익 다리 위를 지나갈 수 있겠다. 또 나보다 하루 먼저 이 길을 지나간 엘린을 다시 만날 수도 있겠지.

만달레이에선 기차표를 전날 오후 4시까지 예매해야 한다고 했다. 삔우린도 그럴거라고 생각해서 2시간쯤 걸린다던 택시가 4시간쯤 걸려 도착했을 땐 마음을 졸였는데, 다행이 이곳은 전날 오후 4시부터 6시 사이에 예약을 받는다고 한다.

기차표를 끊고 나니 어제부터 굶은 배가 허기졌다. 기차역 근처 식당에 들어가 쌀국수 한 그릇을 시키고, 메뉴에 김치가 있길래 김치??? 내가 아는 그 김치???-하며 그것도 시켰다. 그러나 김치가 아니라 김밥이었다.
식당의 메뉴판을 김밥으로 고쳐주고, 김밥은 저녁으로 먹으려고 포장을 해왔다.

집에 오니 비가 내린다. 내일은 다시 맑아 초록으로 화창한 창밖을 볼 수 있으면 하고 기대하며 모처럼 오늘 일기를 쓴다.

오늘의 BGM_좋아서 하는 밴드의 <인생은 알 수가 없어>

#세계여행, #미얀마, #Myanmar, #PyinOoLwin, #삔우린, #오늘일기

Most Popular Instagram Hash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