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 Gain and Get More Likes and Followers on Instagram.

#재활용

33507 posts

TOP POSTS

.
.
서울 자치구 #생활밀착형 #더위대책
.
■동작구서 시작 천막 해가림 시설
■저비용 고효율에 벤치마킹 바람
■서초, 횡단보도 등에 120개 설치
.
27일 낮 12시 서울 서초구 교대역 사거리의 #횡단보도 앞. 땡볕을 피하려는 사람들이 ‘#원두막’ 안으로 모여 들었다. 신호등이 바뀌기를 기다리는 2분 여 동안 그늘에서 땀을 식혔다. 원두막을 닮은 그늘막에는 서초구의 옛 지명을 따 ‘#서리풀원두막’이란 이름도 붙였다. 직장인 김미주(39)씨는 “가로수가 없는 교대역 사거리에서 원두막을 만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늘막은 서초구의 횡단보도 앞과 버스정류장 등에 속속 들어서고 있다. 지름과 높이가 각각 3~5m 정도인 그늘막에는 성인 약 20명이 서 있을 수 있다. 서초구에만 120개가 설치돼 하루 평균 이용자가 10만 여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
지난해 여름 처음 두 곳에 설치한 그늘막에 대한 시민들의 반응은 예상 외로 폭발적이었다. SNS를 통해 1000여 명의 주민들이 칭찬을 했다고 한다. 정경택 서초구 안전도시과장은 “시민들의 관심이 높아서 설치 장소도 주민 약 8만 명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1차로 의견을 물었다”고 말했다. 서초·방배경찰서로부터 보행자와 운전자의 안전을 위한 자문도 받았다.
.
더위가 시작되면서 자치구들의 ‘생활밀착형’ 무더위 대책이 각광을 받고 있다. 한정된 예산 안에서 주민들의 만족도를 높이려다보니 서민적이면서도 실용적인 방안이 나오고 있다. 그늘막은 한 개당 30만~100만원선으로 ‘가성비’가 뛰어난 편이다.
.
◆운동회 천막 재활용으로 시작된 그늘막=그늘막은 2013년 여름 서울 동작구가 처음 선보여 몇몇 자치구들이 벤치마킹을 하고 있는 대표적인 아이디어다. 동작구는 당시 운동회 행사 등에 쓰이는 천막을 #재활용 했다. 정정숙 동작구청 자치행정과장은 “ 구청의 한 공무원이 ‘동주민센터가 보유한 천막으로 횡단보도 앞 햇볕을 가리자’고 아이디어를 냈다”고 말했다. 그 공무원은 1973년 이후 가장 더웠던 2013년 여름의 폭염(전국 평균 최고기온 32.3도) 중에 횡단보도 앞에 서 있다가 힘겨워하는 주민들을 보고 아이디어를 냈다고 한다. 동작구는 지난해 몽골텐트(가로·세로 3m, 높이 4m) 20개를 추가해 현재 천막·몽골텐트 34개를 갖췄다.
.
.
-2017.6.28.중앙일보 기사중-
.
#여름


.
.
아침부터 땀 뻘뻘;
.
.
우유팩 35키로는
롤휴지 70개로 교환 😆
.
.
키로수 잰다고
땀은 한바가지 흘렸지만
든든 하구만요 👍👍
.
.
#우유팩#재활용#주민센터#롤휴지

야외콘센트사용시 방수팩착용시켜봅니다.
패트병 재활용으로 자원도 아끼고~^^ #야외콘센트 #패트병재활용 #재활용 #전기콘센트 #방수팩

.
"수명을 다한 웻수트를 수거하여(브랜드에 상관없이)
가방, 파우치, 보틀삭스등의 필수템으로 재탄생.
점점 환경을 생각한 멋진 행동들이 눈에 띈다.
아주 바람직한현상, 아주 칭찬한다."
@surflo_korea
#BlueMindBlueLife #블루마인드블루라이프
#건강한생각건강한행동
#아이엠어서퍼 @iamasurfer_official
#서핑 #캠핑 #아웃도어 #iamasurfer
#SURFLO #서플로 #웻수트 #재활용 #surf #리퓨리 #ripuri #푸조장고 #recycle

MOST RECENT

조롱박넝쿨~~
귀요미
어설픈 지지대
ㅡㅡㅡㅡㅡㅡㅡ
국화 300주 심고
허리펴기
비 온 뒤라 땅이
고슬보슬 아주 좋아
ㅡㅡㅡㅡㅡㅡㅡ
#조롱박
#박스타그램
#국화 #정원스타그램
#넝쿨식물 #초록이 #재활용

뽁뽁이를 이용한 물감놀이
손에 묻는건 싫다는..ㅋ
짧은 시간이었지만
참여한 규에게 박수를👏👏👏
다음에는 더 많이 하자 아들~~
.
.
#+743일째#107주차#24개월11일
#물감놀이#뽁뽁이#휴지심#버릴게하나도없네
#재활용#스노우물감#더어릴때는과감히물감을손에묻히더니이제는싫어해ㅜㅜ#미술가운 입고
#꿈양이 친구들과 함께#부산건강가정지원센터
#6월수업끝~~

야외콘센트사용시 방수팩착용시켜봅니다.
패트병 재활용으로 자원도 아끼고~^^ #야외콘센트 #패트병재활용 #재활용 #전기콘센트 #방수팩

분리배출함에 버려지는 병들 중에는 재사용병들도 많이 있어요! 깨지지 않은 재사용병들은 모아서 깨끗하게 씻어서 마트에 가져가면 돈으로 바꿀 수 있는데요, 우와~ 지금 보이는 병들만 해도 100원, 200원,... 1000원이 훨씬 넘을 거 같아요! 병을 재사용하는 것은 자원도 아끼고 유리병 공정과정에서 발생될 수 있는 유해물질도 줄여서 환경을 지켜줄 수 있답니다~ 모두들 빈병보증금제도를 활용하셔서 환경도 지켜주고 돈도 모아보세요😘
.
.
#다시쓰는세상 #다시쓰는세상순환자원홍보관 #다쓰세 #코라 #어린이환경교육 #어린이체험관 #분당 #판교 #석운동 #캐니빌리지 #재활용 #분리배출 #분당맘 #죽전보정마북맘 #여름방학 #체험학습 #견학 #소풍 #유치원 #어린이집 #가볼만한곳 #나들이 #무료 #주차장있음 #빈병보증금제도 #재사용병

'폐기물을 아무렇게나 버리면 안되요😰' 마대자루에 붙어있는 무시무시한 경고스티커!
살다보면 길가에 아무렇게나 버려져 있는 폐기물 혹은 쓰레기들을 쉽게 볼 수 있어요. 하지만 이렇게 버리면 과태료를 물 수 있으니 주의하셔야 된다는 사실!! 재활용할 수 있는 쓰레기는 종류별로 모아서 분리배출해 주시고, 재활용할 수 없는 쓰레기는 일반쓰레기 봉투에 넣어주시거나, 봉투에 넣기 곤란한 물건이라면 각 지자체에 문의하셔서 폐기물스티커 발급받으시는 등의 과정을 거쳐 처리해주셔야합니다.
쾌적한 거리를 위해서 우리모두 힘을 합해주세요😆

#다시쓰는세상#코라#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다쓰세#어린이체험관#어린이#여름방학#체험학습#견학#소풍#유치원#어린이집#재활용#환경#분리배출#캐니빌리지#석운동#성남#가볼만한곳#아동#교육#나들이#분당#무료#육아#분당맘#판교맘#성남맘#폐기물

선서의나무는 코라원정대와 함께 일상생활 속에서도 환경을 보호하겠다는 다짐을 하는 공간이에요^^ 일전에 왔던 친구가 선서의나무에 멋진 얼굴을 전부 걸어주었어요~ 열광적으로 체험을 하고 있었는데 완벽한 나무를 만드느라 신이 났었던거군요! 좋아요좋아요😆 .
#다시쓰는세상 #다시쓰는세상순환자원홍보관 #다쓰세 #코라 #어린이환경교육 #어린이체험관 #분당 #판교 #석운동 #캐니빌리지 #재활용 #분리배출 #분당맘 #죽전보정마북맘 #여름방학 #체험학습 #견학 #소풍 #유치원 #어린이집 #가볼만한곳 #나들이 #무료 #주차장있음#펄풱👍

#오늘 학교에서#클린투어를 했어요!#생각보다 냄새도 심하고 오염이 되보였어요#여러분도#일하시는 분과 지구가 힘들지않게 내용물은 비우고#재활용 해요💜


.
.
아침부터 땀 뻘뻘;
.
.
우유팩 35키로는
롤휴지 70개로 교환 😆
.
.
키로수 잰다고
땀은 한바가지 흘렸지만
든든 하구만요 👍👍
.
.
#우유팩#재활용#주민센터#롤휴지

@Regrann from @coffee_is_love_ - .
.
서울 자치구 #생활밀착형 #더위대책
.
■동작구서 시작 천막 해가림 시설
■저비용 고효율에 벤치마킹 바람
■서초, 횡단보도 등에 120개 설치
.
27일 낮 12시 서울 서초구 교대역 사거리의 #횡단보도 앞. 땡볕을 피하려는 사람들이 ‘#원두막’ 안으로 모여 들었다. 신호등이 바뀌기를 기다리는 2분 여 동안 그늘에서 땀을 식혔다. 원두막을 닮은 그늘막에는 서초구의 옛 지명을 따 ‘#서리풀원두막’이란 이름도 붙였다. 직장인 김미주(39)씨는 “가로수가 없는 교대역 사거리에서 원두막을 만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늘막은 서초구의 횡단보도 앞과 버스정류장 등에 속속 들어서고 있다. 지름과 높이가 각각 3~5m 정도인 그늘막에는 성인 약 20명이 서 있을 수 있다. 서초구에만 120개가 설치돼 하루 평균 이용자가 10만 여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
지난해 여름 처음 두 곳에 설치한 그늘막에 대한 시민들의 반응은 예상 외로 폭발적이었다. SNS를 통해 1000여 명의 주민들이 칭찬을 했다고 한다. 정경택 서초구 안전도시과장은 “시민들의 관심이 높아서 설치 장소도 주민 약 8만 명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1차로 의견을 물었다”고 말했다. 서초·방배경찰서로부터 보행자와 운전자의 안전을 위한 자문도 받았다.
.
더위가 시작되면서 자치구들의 ‘생활밀착형’ 무더위 대책이 각광을 받고 있다. 한정된 예산 안에서 주민들의 만족도를 높이려다보니 서민적이면서도 실용적인 방안이 나오고 있다. 그늘막은 한 개당 30만~100만원선으로 ‘가성비’가 뛰어난 편이다.
.
◆운동회 천막 재활용으로 시작된 그늘막=그늘막은 2013년 여름 서울 동작구가 처음 선보여 몇몇 자치구들이 벤치마킹을 하고 있는 대표적인 아이디어다. 동작구는 당시 운동회 행사 등에 쓰이는 천막을 #재활용 했다. 정정숙 동작구청 자치행정과장은 “ 구청의 한 공무원이 ‘동주민센터가 보유한 천막으로 횡단보도 앞 햇볕을 가리자’고 아이디어를 냈다”고 말했다. 그 공무원은 1973년 이후 가장 더웠던 2013년 여름의 폭염(전국 평균 최고기온 32.3도) 중에 횡단보도 앞에 서 있다가 힘겨워하는 주민들을 보고 아이디어를 냈다고 한다. 동작구는 지난해 몽골텐트(가로·세로 3m, 높이 4m) 20개를 추가해 현재 천막·몽골텐트 34개를 갖췄다.
.
.
-2017.6.28.중앙일보 기사중-
.
#여름 - #regrann

Most Popular Instagram Hash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