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 Gain and Get More Likes and Followers on Instagram.

#이정임

MOST RECENT

구린 이정임만 없었으면 한없이 모든게 완벽 행복 했던날
.
.
#이정임 #이정임선수 #이정임실장 #애슐리 #부산 #해운대 #여행스타그램 #먹스타그램

<책소개> 두 여자를 품은 남자 이야기
.
"사현금(四絃琴) 무크, 네 줄의 다른‘현’이 만드는 최고의 소설적 하모니"
.
「두 여자를 품은 남자이야기」는 문단에서도 손꼽히는 중견 작가 김하기, 강동수, 박향, 정인 소설가의 소설 동인(同人) ‘사현금(四絃琴)’의 첫 무크지이다. “무크지는 1980년대 출판 형식”이다. 하지만 무크지는 “군사 정권의 문화 탄압에 맞서 저항의 수단으로 나왔던 부정기 간행물”이다. 사현금 동인들이 “새삼 무크지를 만들기로 한 것은 문학매체가 너무 흔해서 문학이 오히려 상업화 돼 가고 있으며, 종국에는 현실 세상과의 접점을 잃어가고 있는 역설적 상황 때문”이다.
.
1980년대와 시대적 상황은 다르지만, 사현금 문학 동인이 무크지 활동을 새롭게 시작하는 것은, 문학의 대(對)사회적 책무를 되돌아보기 위해서이다. 이 책의 머리말에는, 한국문학이 ‘용산참사’에도, ‘세월호’에도, 그리고 ‘광장과 촛불’에도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통렬한 자기반성이 담겨 있다. 물론 김하기, 강동수, 박향, 정인 소설가는 각기 다른 시선,내용, 서술 전략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이들 4인의 공통적 소실점은 분명 우리 사회의 ‘약한 곳’과 ‘곪은 곳’을 향해 있다.
.
이 네 줄의 각기 다른 현과 초대작 두 편이 만들어내는 「두 여자를 품은 남자이야기」는 그래서 근자에 보기 힘들 정도의 최고의 소설적 하모니를 이루고 있다. #호밀밭 #출판사 #호밀밭출판사 #북스타그램 #책스타그램 #좋은글귀 #책속글귀 #책속한줄 #책속글귀 #좋은문장 #책속문장 #책 #책소개 #신간도서 #신간 #사현금 #부산작가 #사현금무크 #김하기 #강동수 #조갑상 #박향 #이정임 #정인 #사현금책

<호밀밭 책소개> - 「손잡고 허밍」
.
"지구라는 별에 불시착한 이들을 환대하는 따뜻한 시선"
.
소설가 이정임이 등단 10년 만에 첫 소설집 『손잡고 허밍』 을 펴냈다. 총 9편의 작품이 수록된 이 소설집은 각박한 현실을 살아가면서도 자기 삶의 자리를 부여받지 못한 채 부유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9편의 단편에 등장하는 다채로운 인물들은 지구라는 별에 불시착한 ‘외계인’과 같이 사회적으로 소외되거나 추방당한 존재들이다.
.
가난 때문에 미아 임시보호소에 버려진 미영(고양이를 부르는 저녁), 어린 시절에 아빠를 잃고 심리적 결핍을 가지게 된 ‘나’(옷들이 꾸는 꿈), 피부색이 다르다는 이유로 정체성의 혼란을 겪는 최정미(태양을 쫓는 아이), 세상과 인연을 단절한 채 고립된 삶을 살아가는 현림(손잡고 허밍), 힘겨운 삶의 조건 속에서 자신이 딛고 설 자리를 완전히 상실해버린 케이(허공의 케이), 번번이 취업에 실패해 임시 공공근로를 하며 살아가는 계인(당신은 어느 별에서 오셨습니까?), 비정규화된 삶의 방식을 벗어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취준생(반짝반짝, 빛나는), 철인 28호처럼 강해져야만 하는 취업 포기생 병태(비틀젠틀 셔틀맨), 생존을 위해 목숨을 걸고 누구보다 세상을 빨리 달려야 하는 퀵서비스 청년(축지법교본) 등이 그러하다.
.
『손잡고 허밍』은 이들의 삶과 그 속살을 따뜻한 시선으로 예민하게 포착해내고 있다. 우리 사회의 가장 어두운 곳, 그 심연을 파고드는 이정임의 작품이 앞으로도 더욱 주목되는 이유다.
.
#호밀밭 #출판사 #호밀밭출판사 #북스타그램 #책스타그램 #좋은글귀 #책속글귀 #책속한줄 #책속글귀 #좋은문장 #책속문장 #책 #손잡고허밍 #신간도서 #책소개 #한국소설 #소설 #단편소설집 #이정임

#일상 #daily #서초동 #서래마을 #giagaga ...뜻밖에 만남 ...#만나서반가워요 #오랜만에 #이정임 선생님 #작품 도 보고 좋아요

제천시 여성친화대학 4기 수료식
#여성친화대학 #제천시 #이정임

2017제천국제한방바이오산업엑스포 자원봉사단발대식
#김양희의장 #윤홍창도의원 #이정임
#문화회관 #제천시

#소설처럼 #다니엘페나크 #이정임 #문지스펙트럼 #손글씨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ing #필사
P60~61
아이는 그저 자신의 리듬을 따라가고 있을 뿐이였다.
그 리듬은 다른 아이들과 반드시 같아야 한다는 법도, 평생을 한결같이 언제나 일정해야 한다는 법도 없다.

아이에게는 저마다 책 읽기를 체득해나가는 자신만의 리듬이 있다.

때론 그 리듬에 엄청난 가속이 붙기도 하고 느닷없이
퇴보하기도 한다.

아이가 책을 읽고 싶어 안달을 하는 시기가 있는가 하면, 포식 뒤의 신곤층처럼 오랜 휴지기가 이어지기도 한다.
거기에 아이 나름대로의 좀 더 잘하고 싶다는 갈망, 해도 안될 것 같은 두려움까지 감안한다면...... '교육자'를 자처하지만 실은 우리는 아이에게 성마르게 빛 독촉을 해대는 '고리대금업자'와 다를 바가 없다.

말하자면 얄팍한 '지식'을 밑천 삼아, 서푼어치의 '지식'을 꿔주고 이자을 요구하는 격이다.

되돌려주어야한다. 아무런 조건없이, 될수록 빨리!

그렇지 않으면, 누구보다 바로 우리 자신부터 의심을 해 보아야 한다. . . .
프랑스 작가인 다니엘 페나크
문학 석사 학위를 받고 중등 교사가 되어 아이를 가르치며 활발한 할동을 벌이고 있다.
장편소설 [산문 파는 소녀] [말로센 말로센] 등의 말로센 연작소설 [마법의 숙제]
어린이 책 [까모와 나], [늑대의 눈] [위대한 렉스] [연극 처럼]등이 있다.
이 책을 읽으며 '아~~사람사는 모양세가 참 비슷하구나~!'라고 느꼈다. 프랑스의 부모도 어떤 면에서는 한국 부모들과 닮아있구나......라고
글을 읽기 시작하면 부모들이 스스로 읽기를 바라며 학습적인 태도로 들어가는 것도 그렇고... 아이들과 밤의 책 읽기, 그것이 온전히 자유롭고 평안함 속에 공감대로 가득한 여행이 되었으면 좋겠다.

Most Popular Instagram Hash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