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스타그램섹스타그램

15 posts

TOP POSTS

우리는 흔히 '하룻밤을 자도 만리장성을 쌓는다'는 말을 '만난 지가 얼마 되지 않았지만 깊은 인연을 맺을 수 있다'라는 뜻으로 이해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원래의 어원은 전혀 다른 뜻으로 시작되었다고 한다.

옛날 진시황이 만리장성을 쌓을 대역사를 시작했을 때이다. 어느 신혼부부가 한달여 만에 남편이 만리장성을 쌓는 부역장에 징용을 당하고 말았다. 안부 정도야 인편을 통해서 알 수 있겠지만 부역장에 한 번 들어가면 공사가 끝나기 전에는 나올 수 없기 때문에 그 신혼부부는 생이별하게 되었으며 아름다운 부인은 아직 아이도 없는 터이라 혼자서 살아가고 있었다.

남편을 부역장에 보낸 여인이 외롭게 살아가고 있는 외딴집에 지나가던 나그네가 찾아들었다. 남편의 나이쯤 되는 사내 한 사람이 싸릿문을 들어서며 "갈 길은 먼데 날은 이미 저물었고 이 근처에 인가라고는 이 집밖에 없습니다. 헛간이라도 좋으니 하룻밤만 묵어가게 해 주십시오" 하고 정중하게 부탁을 하는지라 거절할 수가 없었다. 저녁 식사를 마친 후, 바느질을 하고 있는 여인에게 사내가 말을 걸었다. "보아하니 이 외딴집에 혼자 살고 있는 듯 한데 사연이 있나요?" 여인은 남편이 부역가게 된 그 동안의 사정을 말해 주었다. "이렇게 살다가 죽는다면 너무 허무하지 않습니까? 그대가 돌아올 수도 없는 남편을 생각해서 정조를 지킨들 무슨 소용이 있습니까? 내가 당신의 평생을 책임질 테니 나와 함께 멀리 도망가서 같이 삽시다."
사내는 저돌적으로 달려들었고, 깊은 야밤에 인적이 없는 이 외딴집에서 여인 혼자서 절개를 지키겠다고 저항한다고 해도 소용없는 일이다. 여인은 일단 한 가지 부탁을 들어달라고 조건을 걸었다. "제가 새로 지은 남편의 옷을 한 벌 싸 드릴 테니 날이 밝는 대로 남편을 찾아가서 갈아입을 수 있도록 전해주시고 그 증표로 글 한 장 받아오십사 하는 부탁입니다. 어차피 살아서 만나기 힘든 남편에게 수의를 마련해주는 기분으로 옷이라도 한 벌 지어 입히고 나면 당신을 따라나선다고 해도 마음이 좀 홀가분해질 것 같습니다. 당신이 제 심부름을 마치고 돌아오시면 저는 평생을 의지하고 살 것입니다. 그 약속을 먼저 해주신다면 제 몸을 허락하겠습니다." 듣고 보니 그리 어려운 일도 아니다. 사내는 평생 같이 살자는 여인의 말에 그렇게 하겠다고 하고 '이게 웬 떡이냐' 하는 심정으로 덤벼들었다. 자신의 모든 것을 동원해서 욕정을 채운 후, 골아 떨어졌다.

사내는 아침이 되어 흔드는 기척에 단잠을 깨었다. 젊고 예쁜 여자가 고운 얼굴에 아침 햇살을 받아 빛나니 잠결에 보아도 양귀비와 같다. 저런 미인과 평생을 같이 살 수 있다는 황홀감에 빠져서 간밤의 피로도 잊고 벌떡 일어나서 어제의 약속을 이행하기 위하여 길 떠날 차비를 한다. 여인은 사내가 보는 앞에서 장롱 속의 새 옷 한 벌을 꺼내 보자기에 싸더니 괴나리봇짐에 챙긴다. 이제 잠시라도 떨어지기 싫었지만 하루라도 빨리 심부름을 마치고 와서 평생을 해로해야겠다는 마음으로 부지런히 걸었다.

드디어 부역장에 도착했다. 감독하는 관리에게 면회를 신청했다. 옷을 갈아 입히고 글 한 장을 받아 가야 한다는 사정 이야기를 했더니 옷을 갈아 입히려면 공사장 밖으로 나와야 하는데 옷을 갈아입을 동안 잠시 교대를 해 줘야 하겠다는 말을 한다.

여인의 남편을 만난 사내는 관리가 시킨 대로 말하고 그에게 옷 보따리를 건네주었다.
"옷 갈아입고 편지 한 장 써서 빨리 돌아오시오."
말을 마친 사내는 별 생각 없이 작업장으로 들어갔다. 남편이 옷을 갈아입으려고 보자기를 펼치자 옷 속에서 편지가 떨어졌다. "당신의 아내 해옥입니다. 당신을 공사장 밖으로 끌어내기 위해 이 옷을 전한 남자와 하룻밤을 지냈습니다. 이런 연유로 외간 남자와 하룻밤 같이 자게 된 것을 두고 평생 허물하지 않겠다는 각오가 서시면 이 옷을 갈아입는 즉시 제가 있는 집으로 돌아오시고 혹시라도 그럴 마음이 없으시면 그 남자와 다시 교대해서 공사장 안으로 도로 들어가십시오." 자신을 부역에서 빼내주기 위해서 다른 남자와 하룻밤을 지냈다고 한다.
그 일을 용서하고 아내와 오손도손 사는 것이 낫지, 어느 바보가 평생 못나올 수도 있는 공사장에 다시 들어가서 교대를 해주겠는가?

남편은 옷을 갈아입고 그 길로 아내에게 달려와서 아들 딸 낳고 행복하게 살았다는 이야기다.
#야스타그램섹스타그램

MOST RECENT

영상 아닌데 메롱

follow this page in feedly

Most Popular Instagram Hash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