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컨드에비뉴갤러리

MOST RECENT

Current Exhibition
Jongsoon Pok, Art in Hammer
06 October - 13 November, 2018

Artist_Bok, Jongsoon
Untitled
acrylic on paper
18x11x7cm

Artist_Bok, Jongsoon
Sodongpa
mixed media
115x184cm
2014
소동파( 중국 북송때의 시인 정치가 예술가)
만약에 거문고에 소리가 있다면
갑속에 있을 땐 어찌 울지 못하냐
만약에 그 소리가 그대 손끝에 있다면
그대의 손끝에 선 어째서 소리가 안들리나

Artist_Bok, Jongsoon
Untitled, aluminium
33x20x20cm
2008

Artist_Bok, Jongsoon
시간의 저편-석굴암에 대하여
auminium+copper
80x80x160cm
2011

Artist_Bok, Jongsoon
Untitled, stainless+iron, 60x55x50cm,2011

-
전시제목 : 망치로 미술하기
작 가 : 복종순
전시장소 : 2ND AVENUE gallery
서울시 중구 필동2가 128-22
Tel : 02) 593-1140
전시기간 : 2018. 10. 06 - 11. 02
오픈시간 : 12:00 - 18:00 / 휴관 매주 월요일, 공휴일

Artist_Bok, Jong Soon
Untitled
iron+aluminium
80x80x63cm
2011

Artist/ Bok, Jong Soon/세컨드 에비뉴 갤러리의
다음 전시의 주인공은 바로 복종순 작가 -
작가는 알미늄,스텐등 금속으로된 그릇,냄비들을 망치로 너덜거릴때까지 두들기는 작업을 선보인다
-
•[망치로 미술하기 : 복종순]
•10.06-11.02
•Opening : 10.06 (토) 4pm
많은 방문바랍니다 ✔️

세컨드 에비뉴 갤러리
기획전 ‘회사후소(繪事後素)’ 展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습니다!
여러분들의 관심과 방문에 감사드리며
10월 6일 새로운 전시로 찾아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
세컨드 에비뉴 갤러리 2nd Avenue Gallery
기획전 ‘회사후소(繪事後素)’
<최상흠 작가님 & 김승현 작가님>
-
9월28일까지 관람가능합니다.
많은 방문 바랍니다.

Artist/김승현Seung Hyun Kim/ gallery2ndave.com
'Untitled' acrylic on canvas 162x130cm. 2018

Fe Sa Foo so(繪事後素)
August 25 - September 22, 2018 / Seoul / Korea

Kim, Seung-hyun's work began at the meeting of the "base". In other words, he puts his mind on the prejudice of the painting that 'painting is done after white background painting'. This is because underpainting is painting itself. Thus, his 'work of primitive painting' is rejecting existing concepts of painting.

If you want to see / find something in Kim's painting, you will fall into a haze. This is because his paintings can be said to be paintings that do not draw anything. Yes! The art critic Ryu, Byeong-hak calls Kim, Seung-hyun's "painting" as "a painting that is not a painting". #전시#무료전시#남산갤러리#남산##세컨드에비뉴갤러리#필동#필동갤러리#예술#충무로#문화#미술#서울#seoul#korea#art#artist#artwork#contemporaryart#exhibition#2ndavenuegallery#김승현#koreancontemporary art#바탕#바탕칠#4원색#그림#무제#untitled

Artist/Choi, Sang Hm 'un concepualized' works

Fe Sa Foo so(繪事後素)
August 25 - September 22, 2018 / Seoul / Korea

The colors that appear in Choi's work are unnamed colors. Because the color is transparent and stacks various colors. I have never seen that glorious color. Therefore, it is a work that is not yet conceptualized like the unnamed 'weed grass'. Maybe he does not want a named plant. For example, he wants his work to be a weed that is not yet known for its value, rather than being an 'ornamental' plant.

Is that why? Choi, Sang-Hm has consistently labeled his works as 'Untitled'. Unnamed name? Picture without picture? So his work is not yet conceptualized, so is not it a sort of "miscellaneous" that is not yet named? However, the not conceptualized work of Choi, Sang-Hm was born out of a new perception of the medium of painting, as 'painting can be done after understanding the background' It is.

#전시#무료전시#남산갤러리#남산#세컨드에비뉴갤러리#필동#필동갤러리#예술#충무로#문화#미술#미술관#서울#작가#seoul#korea#art#artist#artwork#contemporaryart #koreancontemporary art#exhibition#2ndavenuegallery
#최상흠#최상흠작가#색#존재#몰타르#에폭시
#color

Artist/ Choi, Sang-Hm
Fe Sa Foo so(繪事後素)
August 25 - September 22, 2018 / Seoul / Korea

반복적 행위, 중첩

내가 사용하는 도료는 공업용으로 투명하고
광택있는 물성이며 조색해서 사용한다.
켄버스를 뉘어놓고 도료를 반복해서 덧칠해가는 과정이
내 작업의 결과물이다.
수십번 덧칠하는 과정에서 멈춰야할 때를 판단한다.
그 판단은 논리적이 아닌 그때그때 중첩의 밀도를 보면서 결정한다.
반복하는 행위의 이유는 간단하다.
삶은 매일반복의 지속이며 그 연속성은 규칙적 질서로 가능하다.
규율, 규칙은 혼란스러운 실존적 삶을 개념화 하는 작업이며
의미 없는 것을 생기 있게 한다.
이런 개인적 이유에서 개념적 프로세스를 설정한다.
단순하고 무덤덤한 “행위”가 중첩되고 집적된 “층화의 결과물”로서의
나의 작업은 세계 내에서 조우하는 불편하고, 혼란스러운 것들을
마주보며 궁리하고 모색해 보는 회화적 실천이다.
존재차원- 의미차원, 가설건축물  한 사회란 그 집단의 외부세계에 대한 관심, 도덕적, 종교적가치의
총체적 반영이며 이를 토대로 만들어진 세계관이란 가공의 건축물과 같고,
그 사회의 의미구조로 읽어야만 바로 보이는데, 이런 일련의 작업은
계를 생각의 틀로 구축하는 것이며
존재의 차원을 의미차원으로 들어내는 것이라 할 수 있다.
나의 실천적 행위는 가설건축물처럼 완결되지 않은 것으로
결정적이거나, 절대적, 진리와는 상관없다.
“이렇게 본다” 정도로 표현 할 수 있다.

#전시#무료전시#남산갤러리#세컨드에비뉴갤러리#필동#충무로역#문화#미술#서울#seoul#korea#art#artist#artwork#contemporaryart#exhibition#2ndavenuegallery#최상흠#최상흠작가#에폭시#koreancontemporary art#바탕#색#작가노트#작가#노트

Artist/ Choi, Sang-Hm
Fe Sa Foo so(繪事後素)
August 25 - September 22, 2018 / Seoul / Korea

Repetitive actions, overlaps

The paint I use is glossy transparent industrial material mixed with colors.
Laying down the canvas and repeating painting with the combined material is the process of result of my work.
I judge when to stop in the process of overlaying dozens of times.
The judgment is determined by looking at the density of the piled up rather than the logical.
The reason for repetitive acts is simple.
Life is the continuation of repetition of every day and its continuity is possible in a regular order.
Discipline, rules are the work of conceptualizing chaotic existentialism
It makes the meaningless thing alive.
As a result of the accumulation of repeated calm simple action and all the works piled up by materials.
My work is facing the uncomfortable and confusing things I encounter in the world
It is a painting practice to devise and seek.
Existence Dimension - Meaning Dimension, Hypothesis Building
A society is a collective reflection of the interest of the group, the moral and religious values of the group, and the worldview that is made on the basis of it is the same as the structure of the process, and it is seen only when it is read in the meaning structure of the society. It is to build with the frame of thought and to express the level of existence as meaning level.
My practical actions are not as complete as hypothetical buildings, they are crucial, and not related to absolute truth.
I can express it to the degree of "seeing like this"

http://www.gallery2ndave.com
#전시#무료전시#남산갤러리#세컨드에비뉴갤러리#필동#충무로역#문화#미술#서울#seoul#korea#art#artist#artwork#contemporaryart#exhibition#2ndavenuegallery#최상흠#최상흠작가#에폭시#koreancontemporary art#바탕#색# Industrypainting#레진몰탈#블록#block#무제#untitled

Artist/ Choi, Sang Hm

Fe Sa Foo so(繪事後素)
August 25 - September 22, 2018 / Seoul / Korea

Choi, Sang-Hm's "not yet conceptualized" works

The work of Choi, Sang-Hm appears as 'flat' works that look like a flourishing industrial product.
However, his 'flat' work is far from traditional 'painting'. Because his works often have no 'hand taste' that can be seen in paintings, and the 'skin' of works is thick because they are regarded as 'flat'. Therefore, art critic Ryu, Byeong-hak calls his work 'Industry_painting'. The reason is complex. First let's look at the materials used in his work.

Choi, Sang-Hm is an industrial transparent resin mortar which is colored with acrylic paints and then mixed with a curing agent. Pour his "Industrial _ Paints", which he has made himself, very carefully onto the surface of the canvas laying on the floor. The paint gradually spreads to the edge of the canvas by itself. He waits until the paint has crossed the 'boundary' of the canvas by itself. no! He waits until the paint has settled over the 'boundary' of the canvas himself.

When the paint is hardened, the top coat is poured into a resin paint which is mixed with a hardener again and another industrial paint made by mixing another acrylic paint. Carefully poured over the paint, the paint again spreads over the "boundaries" of the canvas. Therefore, the paint over the boundary of the canvas spreads over the workbench. The workbench is therefore filled with paints that naturally grow beyond the boundaries of the canvas. He repeats the swelling of the paint several times on the canvas... http://www.gallery2ndave.com/

#전시#무료전시#남산갤러리#남산#세컨드에비뉴갤러리#필동#필동갤러리#예술#충무로#문화#미술#미술관#서울#작가#seoul#korea#art#artist#artwork#contemporaryart #koreancontemporary art#exhibition#2ndavenuegallery#koreancontemporary
#최상흠#최상흠작가#바탕#색#존재#몰타르

Artist / Kim, Seung hyun

Fe Sa Foo so(繪事後素)
August 25 - September 22, 2018 / Seoul / Korea

Kim, Seung-hyun's 'painting that did not become a picture'
Kim, Seung-hyun's painting seems to have only been 'primed'. Such as canvas painted in red, blue or yellow. What for some reason he is not even able to start painting just by 'priming'? However, if the audience enters a step with Kim, Seung-hyun's 'primed' canvas, he will feel the delicate depth of the background color that looked like a primary color. The clues to the depth can be found in the traces of the four primary colors such as blue, yellow and green as well as the red color found on the canvas side.

Kim, Seung-hyun works on the canvas screen by repeating the background painting in 4 primary colors several times. Interestingly, his screens worked in four primary colors in different colors. If you look at the screens that look like blue and you see them one step at a time, you will find that there is a difference between the blues. Why did Kim, Seung-hyun repeat the background color with four primary colors on the canvas? Because Kim, Seung-hyun repeated his background painting on the canvas screen with various colors is his work. In other words, it is his 'painting' that he painted many times in four primary colors.
Kim's painting is not a work of special skill. On the contrary, he painted on the canvas with a brush that he often used when painting on a canvas. In other words, he laid down a canvas on the floor of the studio and worked with a broad brush to move his body and paint it with no special skill...
http://www.gallery2ndave.com/
#전시#무료전시#남산갤러리#남산##세컨드에비뉴갤러리#필동#필동갤러리#예술#충무로#문화#미술#서울#seoul#korea#art#artist#artwork#contemporaryart#exhibition#2ndavenuegallery#김승현#koreancontemporary art#바탕#바탕칠#4원색#그림#무제#untitled

.
Artist/ Mary Pola @marypolaofficial
.
MEMORIES I 2016-2018 I 6.5x4x2hcm - 16dx16hcm - silver, oxidized nails, wood, glass.
.
MARY POLA | MEMORIES
June 7| June 30| 2018| Seoul | Korea
.
후원_주한이탈리아문화원
.
이번 세컨드 에비뉴 갤러리에 전시되는 그녀의 일명 ‘기억(Memories)’ 시리즈는 이전 단순함에 정교함을 접목시킨 것으로 보인다. 여기서 말하는 ‘단순함’은 형태의 단순함보다는 어디선가 봄직한 형태라는 것을 뜻한다.
이를테면 메리의 작은 조각들은 마치 유럽의 박물관에서 봄직한 유물들과 닮았다고 말이다. 두말할 것도 없이 그녀의 조각들은 뒤샹(Marcel Duchamp) 식의 ‘레디-메이드(ready-made)’는 아니다. 그녀는 어떤 유물들을 모델로 삼아 재해석한 것이다.
물론 2015년부터 시작된 메리의 ‘기억’ 시리즈 경우도 금속의 두 얼굴을 지닌 세월을 보여준다. 왜냐하면 그녀의 ‘기억’ 시리즈는 정교함과 함께
산화를 이용하여 시간의 흐름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타원형의 형태로 제작된 오브제 작품을 보도록 하자. 그것은 마치 귀금속 같은 귀중한 물건을 담아놓는 작은 ‘함(case)’처럼 보인다.
그런데 그 작은 타원형 ‘함_작품’에 산화된 못 하나가 들어있는 것이 아닌가. 메리의 진술을 들어보자.
보석함은 흔히 다이아몬드나 에메랄드 그리고 사파이어 또한 루비 등의 보석으로 귀걸이나 목걸이 등을 넣는 상자로 간주되지요.
하지만 저는 보석함이 꼭 귀금속만 담는 함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사람들마다 ‘보석’에 대한 의미가 다르기 때문이죠.
이를테면 어떤 이에게는 녹슨 하나의 못조차 귀한 추억을 간직한 보석이 될 수 있으니까요.”
또 다른 작품은 요즘은 사용하지 않지만 예전에 향수를 담는 것으로 사용한 오브제를 재해석한 조각 작품으로
메리의 ‘향수병’은 향수(香水)가 담겨져 있는 것이 아니라 ‘기억’이라는 향수(鄕愁)가 담겨진 오브제이다.
사람은 죽어도 그 사람이 사용했던 물건은 남는다. 우리는 그 남겨진 유물로 이미 떠난 사람을 기억하곤 한다.
따라서 사물은 인간을 ‘보충-대리(supplement)’하는 셈이다. 혹자는 말한다.
‘육체적인 죽음보다 더 슬픈 것은 기억의 죽음, 즉 잊혀지는 것’이다.
이번 메리폴라의 전시 기억(MEMORIES)에서 ‘기억’이라는 향수(鄕愁)가 담겨진 조각을 향수(享受)하시길 바란다.
.
#marypola #메리폴라 #artistmarypola #메리폴라작가 #wood #glass #sculpture #memories #nails #brass #copper #iron #colorprint #photo #전시 #무료전시
#남산갤러리 #세컨드에비뉴갤러리 #www.marypola.com #seoul #korea #@italianembassyseoul #@iicseoul #art #artist #artwork #contemporaryart #exhibition #2ndavenuegallery

.
Artist/ Mary Pola @marypolaofficial
.
MEMORIES I 2016-2018 I 20x20cm, color print on paper, forex, iron
.
MARY POLA | MEMORIES
June 7| June 30| 2018| Seoul | Korea
.
후원_주한이탈리아문화원
.
이번 세컨드 에비뉴 갤러리에 전시되는 그녀의 일명 ‘기억(Memories)’ 시리즈는 이전 단순함에 정교함을
접목시킨 것으로 보인다. 여기서 말하는 ‘단순함’은 형태의 단순함보다는 어디선가 봄직한 형태라는 것을 뜻한다.
이를테면 메리의 작은 조각들은 마치 유럽의 박물관에서 봄직한 유물들과 닮았다고 말이다. 두말할 것도 없이
그녀의 조각들은 뒤샹(Marcel Duchamp) 식의 ‘레디-메이드(ready-made)’는 아니다. 그녀는 어떤 유물들을 모델로 삼아 재해석한 것이다.
물론 2015년부터 시작된 메리의 ‘기억’ 시리즈 경우도 금속의 두 얼굴을 지닌 세월을 보여준다. 왜냐하면 그녀의 ‘기억’ 시리즈는 정교함과 함께
산화를 이용하여 시간의 흐름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타원형의 형태로 제작된 오브제 작품을 보도록 하자. 그것은 마치 귀금속 같은 귀중한 물건을 담아놓는 작은 ‘함(case)’처럼 보인다.
그런데 그 작은 타원형 ‘함_작품’에 산화된 못 하나가 들어있는 것이 아닌가. 메리의 진술을 들어보자.
보석함은 흔히 다이아몬드나 에메랄드 그리고 사파이어 또한 루비 등의 보석으로 귀걸이나 목걸이 등을 넣는 상자로 간주되지요.
하지만 저는 보석함이 꼭 귀금속만 담는 함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사람들마다 ‘보석’에 대한 의미가 다르기 때문이죠.
이를테면 어떤 이에게는 녹슨 하나의 못조차 귀한 추억을 간직한 보석이 될 수 있으니까요.”
또 다른 작품은 요즘은 사용하지 않지만 예전에 향수를 담는 것으로 사용한 오브제를 재해석한 조각 작품으로
메리의 ‘향수병’은 향수(香水)가 담겨져 있는 것이 아니라 ‘기억’이라는 향수(鄕愁)가 담겨진 오브제이다.
사람은 죽어도 그 사람이 사용했던 물건은 남는다. 우리는 그 남겨진 유물로 이미 떠난 사람을 기억하곤 한다.
따라서 사물은 인간을 ‘보충-대리(supplement)’하는 셈이다. 혹자는 말한다.
‘육체적인 죽음보다 더 슬픈 것은 기억의 죽음, 즉 잊혀지는 것’이다.
이번 메리폴라의 전시 기억(MEMORIES)에서 ‘기억’이라는 향수(鄕愁)가 담겨진 조각을 향수(享受)하시길 바란다.
.
#marypola #메리폴라 #artistmarypola #메리폴라작가 #wood #glass #sculpture #memories #nails #brass #copper #iron #colorprint #photo #전시 #무료전시
#남산갤러리 #세컨드에비뉴갤러리 #www.marypola.com #seoul #korea #@italianembassyseoul #@iicseoul #art #artist #artwork #contemporaryart #exhibition #2ndavenuegallery

Most Popular Instagram Hash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