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 Gain and Get More Likes and Followers on Instagram.

#분별있는일

19 posts

TOP POSTS

-
병원 찍고 11시 출근!
이거 할 때가 제일 좋아.
(등 파인 원피스 입었는데 부항자국 4개...)
#리츠호텔만한다이아몬드 #스콧피츠제럴드 #민음사 #쏜살문고
#분별있는일
#기나긴외출
#해외여행
#다시찾아온바빌론

#스콧핏츠제랄드 #분별있는일
분별 있는 일 - 그들은 분별 있게 행동을 한 것이었다. 그는 자신의 젊음을 능력과 바꾸었고, 절망으로 성공을 빚어냈다. 그러나 삶은 젊음과 함께 그의 사랑이 지녔던 신선함까지 앗아가 버리고 말았던 것이다.
.
.
#scottfitzgerald #thediamondasbigastheritz

.
그래, 갈 테면 가라. 4월은 흘러갔다. 이제 4월은 이미 지나가 버렸다. 이 세상에는 온갖 종류의 사랑이 있건만 똑같은 사랑은 두 번 다시 없을 것이다.
:
F. 스콧 피츠제럴드, 『리츠 호텔만 한 다이아몬드』 중 「분별 있는 일」에서
:
#민음사 #스콧피츠제럴드 #리츠호텔만한다이아몬드 #분별있는일 #단편소설 #쏜살문고 #쏜살 #쏜살시리즈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
그가 그녀의 잠과 더불어 과거 속으로 사라지기 전에 어쩌면 그녀도 그 석양을 바라보면서 잠시 걸음을 멈추고 뒤를 돌아보며 추억에 잠길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날 밤의 석양은 그의 청춘의 태양과 나무와 꽃과 웃음을 영원히 덮어버릴 것이다.
.
.
#피츠제럴드#분별있는일#책읽었굥#굥블링

이 세상에는 온갖 종류의 사랑이 있건만,
똑같은 사랑은 두번 다시 없을 것이다.

#F스콧피츠제럴드#분별있는일

MOST RECENT

-
병원 찍고 11시 출근!
이거 할 때가 제일 좋아.
(등 파인 원피스 입었는데 부항자국 4개...)
#리츠호텔만한다이아몬드 #스콧피츠제럴드 #민음사 #쏜살문고
#분별있는일
#기나긴외출
#해외여행
#다시찾아온바빌론

_
그래, 갈테면 가라, 그는 생각했다. 4월은 흘러갔다. 이제 4월은 이미 지나가 버렸다. 이 세상에는 온갖 종류의 사랑이 있건만 똑같은 사랑은 두 번 다시 없을 것이다.
_
단편을 모아둔 책들은 다양한 이야기가 있지만 그 호흡이 짧아 아쉬울 때가 있다. 좀 더 그 이야기가 듣고픈데.
#리츠호텔만한다이아몬드#thediamondasbicastheritz#기나긴외출#해외여행#다시찾은바빌론#분별있는일#f스콧피츠제럴드#fscottfitzgerald#민음사#한은경#김욱동#book#bookstagram#책#북#북스타그램#journal#📖#📚

세상에는 시간이 얼마든지 있었다
그의 시간과 그녀의 시간 말이다
그러나 그녀의 입술에 키스하는 순간, 그는 아무리 영원히 찾아 헤매더라도 잃어버린 4월의 시간만큼은 절대로 되찾을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리츠 호텔만 한다이아몬드> 중 "분별있는 일" 중에서
1920년대 미국 배경의 소설인데 생각보다 꽤 재밌다 집중력이 필요하다

#리츠호텔만한다이아몬드 #스콧피츠제럴드
#분별있는일 #기나긴외출 #해외여행 #다시찾아온바빌론 #단편 #소설 #임경선추천 #책 #책스타그램 #책추천 #book #bookstagram

갖고싶은 연필이라고 말씀드렸더니
정말 구해다 주신 카렌다쉬 관계자분. 정말 땡큐 쏘 마치 😁
#swisswood#카렌다쉬#pencil#carandache#carandachepencils#연필#피츠제럴드#fitzgerald#book#bookstagram#책#책스타그램#분별있는일

#스콧핏츠제랄드 #분별있는일
분별 있는 일 - 그들은 분별 있게 행동을 한 것이었다. 그는 자신의 젊음을 능력과 바꾸었고, 절망으로 성공을 빚어냈다. 그러나 삶은 젊음과 함께 그의 사랑이 지녔던 신선함까지 앗아가 버리고 말았던 것이다.
.
.
#scottfitzgerald #thediamondasbigastheritz

-
그가 그녀의 잠과 더불어 과거 속으로 사라지기 전에 어쩌면 그녀도 그 석양을 바라보면서 잠시 걸음을 멈추고 뒤를 돌아보며 추억에 잠길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날 밤의 석양은 그의 청춘의 태양과 나무와 꽃과 웃음을 영원히 덮어버릴 것이다.
.
.
#피츠제럴드#분별있는일#책읽었굥#굥블링

💎
“이 성의 바닥에 있는 산. 산치고는 그다지 큰 게 아니지만, 정상의 450센티미터의 자갈과 잔디를 제외하면 완전한 다이아몬드야, 1.6제곱킬로미터의 결점이 전혀 없는 다이아몬드 한 개지, 내 말 듣는 거야? 말 좀 해 봐······." (34쪽)
.
그는 이 순간을 최대한 즐겼다. 젊음이 절대로 현재에 안주하지 못하고, 늘 눈부시게 상상되는 미래와 비교되는 것은 젊음이 충분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축복을 받았기 때문이다. (42쪽)
.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고 생명체의 낌새도 전혀 보이지 않는 회색 하늘을 배경으로 브래덕 워싱턴이 꼼짝 않고 서 있었다. 동쪽에서 새벽이 차가운 초록빛을 내비치며 올라올 때, 이 외로운 인간과 새로운 날은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대조적이었다. (67쪽)
.
전에는 별이 있다고 인식해 본 적이 없어. 늘 다른 사람에게 속한 커다란 다이아몬드라고 생각했지. 이제 별이 두려워. 별은 모든 게 꿈이었다고, 내 젊음이 모두 꿈이었다고 느끼게 해." (76쪽)
/
「리츠 호텔만 한 다이아몬드」 중에서
.
세상에는 시간이 얼마든지 있었다. 그의 시간과 그녀의 시간 말이다. 그러나 그녀의 입술에 키스하는 순간, 그는 아무리 영원히 찾아 헤매더라도 잃어버린 4월의 시간만큼은 절대로 되찾을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
「분별 있는 일」 중에서
.
심지어 아무리 헛되게 뿌린 돈이라도 그것은 가장 기억할 만한 가치가 있는 것들, 언제나 기억하게 될 것들을 기억하지 않도록 운명의 신에게 바친 제물이었다.
/
「다시 찾아온 바빌론」 중에서
.
#리츠호텔만한다이아몬드 #스콧피츠제럴드 #민음사 #쏜살
#분별있는일 #기나긴외출 #해외여행 #다시찾아온바빌론


_
그에게 그날의 기억은 먼 옛날의 일처럼 느껴졌고, 뭐라고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가슴 아픈 일이었다. 그는 바로 이 소파에 앉아 이제는 다시 느끼지 못할 것 같은 고뇌와 슬픔을 느꼈다. 다시는 그렇게 무기력하거나 그토록 지치고 비참하고 가난하게 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십오 개월 전의 자신에게는 신뢰라든가 따뜻함 같은 것이 있었지만 이제는 그것이 영원히 사라져 버렸음을 느낄 수 있었다. 분별있는 일 - 그들은 분별있게 행동을 한 것이었다. 그는 자신의 젊음을 능력과 바꾸었고, 절망으로 성공을 빚어냈다. 그러나 삶은 젊음과 함께 그의 사랑이 지녔던 신선함까지 앗아가 버리고 말았던 것이다.
_
삶은 우리의 의도와 상관없이 계속되지만 누군가는 상처를 입으며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을 수 있다는 선례도 생겨난다.
_
개츠비에 반해서 다시 만난 피츠제럴드.
단편소설 다섯 작품이 실려있다. 작가의 자전적인 요소와 당시 미국의 사회상, 삶의 필연적인 감정들이 녹아져 화려한 인생 속에서도 삐뚫어지고 어긋난 일들이 파생하는 공허한 감정이 드러난다.
그 중 책의 제목으로도 선정된 리츠호텔만한 다이아몬드는 터무니없고 기괴하지만 한편으로는 대단한 상상력이 빚어낸 소설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 다섯가지 소설 중 가장 인상깊었던 소설을 뽑으라면.. 나는 분별있는 일을 뽑겠다.
_
다 읽고나니 사회가 어떻든 한 인간의 주체로서 자아를 형성하고, 인생을 살며 다양한 감정을 맞이하고 때로는 그 감정을 잃어버리거나 잊어버리다가 생을 마감하는 그런 씁쓸한 쓸쓸함을 느끼는 피츠제럴드를 만난 느낌이다.
#열번째 #책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리츠호텔만한다이아몬드 #분별있는일 #다시찾아온바빌론 #해외여행 #기나긴외출 #스콧피츠제럴드 #단편 #소설 #독서 #민음사 #쏜살문고

-
세상에는 시간이 얼마든지 있었다. 그의 시간과 그녀의 시간 말이다. 그러나 그녀의 입술에 키스하는 순간, 그는 아무리 영원히 찾아 헤매더라도 잃어버린 4월의 시간만큼은 절대로 되찾을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
그녀야말로 갖고 싶은 고귀한 그 무엇이었고, 분투한 끝에 마침내 자기 것으로 만들었다. 그러나 그 옛날 어스름 속에서나 산들바람 살랑거리던 밤에 주고받은 그 속삭임은 이제 다시는 되찾을 수 없을 것이다.
.
4월은 흘러갔다. 이제 4월은 이미 지나가 버렸다. 이 세상에는 온갖 종류의 사랑이 있건만 똑같은 사랑은 두 번 다시 없을 것이다.
.
F. 스콧 피츠제럴드, <분별 있는 일>
.
.
#민음사#쏜살문고#리츠호텔만한다이아몬드#F스콧피츠제럴드#분별있는일#책읽었굥

#문고본 을 사봤습니다! 그것도 #피츠제럴드 단편선..! 재밌겠다 두근두근~ 가볍고 예쁘고 글씨크기와 편집도 가독성있게 괜찮구! 무엇보다 저렴 ㅎㅎ 예전부터 우리나라도 문고본이 많이 나오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이제 좀 트렌드라니..흥해라❤️ #민음사#쏜살문고#리츠호텔만한다이아몬드#분별있는일#다시찾아온바빌론 #영풍문고#하루배송짱#북스타그램#책스타그램

다시는 되찾을 수 없을 것이다.
두 번 다시 없을 것이다.

#스콧피츠제럴드 #분별있는일

.
그래, 갈 테면 가라. 4월은 흘러갔다. 이제 4월은 이미 지나가 버렸다. 이 세상에는 온갖 종류의 사랑이 있건만 똑같은 사랑은 두 번 다시 없을 것이다.
:
F. 스콧 피츠제럴드, 『리츠 호텔만 한 다이아몬드』 중 「분별 있는 일」에서
:
#민음사 #스콧피츠제럴드 #리츠호텔만한다이아몬드 #분별있는일 #단편소설 #쏜살문고 #쏜살 #쏜살시리즈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Most Popular Instagram Hash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