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커

MOST RECENT

피닉스의 데빈 부커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영상과 멘트 때문에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영상에는 그렇게 뛰어나지 않은 일반인들이 농구를 하는 모습이 담겨 있으며 부커의 코멘트는 “이런 친구들이 SNS 에서 우리를 욕한다” 이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
Devin Booker’s Instagram story.
.
#in2basket #인투바스켓 #농구 #nba #데빈부커 #부커 #피닉스 #피닉스선즈 #devinbooker #농구뉴스 #농구정보

Booker, are you afraid of God?
“No, but I'm afraid of you”

요양중 바이오쇼크 인피니트 플레이
아름다운 그래픽
영화같은 액션
소설같은 스토리
사랑스러운 엘리자베스
🌕🌕🌕🌗 달 세개 반
FPS 못해도 괜찮음. 타임슬립함. 사람에따라 스토리 다소 어려움. 인물간 감정선 물음표 뜰때 많음. 몰입도 초반에 좋으나 갈수록 읭? 스럽게 감. 파밍병 걸린 사람들 재미볼수있음. 엘리자베스가 예쁨. 하다보면 내가 부커인지 부커가 나인지. 총평은 나는 좋았다고 한다. .
#good #game #steam #review #play #bioshock #bioshockinfinite #day #바이오쇼크 #바이오쇼크인피니트 #게임 #추천 #일상 #취미 #스팀 #엘리자베스 #부커

-
.
wedding day~ :)
.
찌니플 신부님이 가장 아름답고 더 빛날 수 있도록
찌니플이 정성을 다해서 함께 할께요🌸
.
.
.
.
.
.
.
#아름다운
#웨딩데이
#찌니플
#함께해요❣

봄에 어울리는 슈프림 선글라스 5종
_
슈프림이 2018 선글라스 컬렉션을 발매합니다. 이탈리아 수작업으로 만든 선글라스는 직사각형과 원형 프레임으로 제작되었으며, 반사/별/로고/컬러 포인트가 더해졌습니다. 발매일은 5/17이며 슈프림 매장에서 구매 가능!🕶🕶🕶
_
'더플라자, 로열, 엑시트, 아스트로, 부커' 이름부터 느낌있죠?

#마칸 #zd샤도네이#성년와인#띨띠움 #부커 #컨소시움 #와인스타그램 #미국와인 #스페인와인 #시음 #l&;b
날씨도 좋고~ 와인 시음도 하고~ 마칸이랑 부커가 내입엔 맛있엉~>_< 회사 테이스팅룸에서 내려다 보이는 맑은 풍경~

사전예약을 해야만 구매할 수 있는 전설적인 부티크 와인
.
부커(Bookers)
.
2001년 Eric Jensen은 전 재산을 털어 100에이커의 포도밭을 구매하며 트레일러에서 숙식을 했다. Saxum 와이너리의 Justin Smith와 L' Aventure Wines의 Stephan Asseo의 도움으로 2005년 부커라는 이름으로 첫 와인을 출시했다.
.
부커 빈야드 와이너리는 캘리포니아 남부 파소 로블레 지역의 선구자인 Dick Booker, Claude Booker 형제의 이름에서 따왔다. 이들 형제는 일손이 필요한 이웃들을 돕고 죽기 전에는 모든 재산을 지역사회에 기부했다.
.
부커 와이너리는 와인 양조의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며 바이오 다이내믹 농법으로 포도를 재배한다.
.
부커 와인은 2013, 2017년에 와인 스펙테이터 선정 Top 100 리스트에 올랐고 로버트 파커 스코어 94, 99점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
사전예약 판매로만 유통하고 있어 미국 와인 수집가들의 예약리스트에서 빠지지 않는 전설적인 부티크 와인으로 자리매김했다.
.
Cheers!
.
.
.
.
.
#미국 #파소로블레#부티크와이너리  #EricJensen#컬트와인 #부커#와인 #맥주#증류주 #전통주 #와인스타그램 #세상의모든술 #어른들의놀이터 #와인앤모어 #와인샵 #wineandmore

긔요밍😍

#먼북으로가는좁은길 #북스타그램 #부커 #콰이강의다리

이 소설을 뭐라면 좋을까. 전쟁의 잔혹함과 아름다움, 사랑의 아름다움과 잔혹함, 그렇게 전쟁과 사랑 사이에 낀 삶들이 제각기 마침표를 찍거나 점선을 그리듯 드문드문 이어지는 풍경을 그려낸 작품에 대해서. 전쟁의 피해자와 가해자와 그들의 가족까지, 모두가 어딘가 망가져버린 채 '발아래 진흙과 더러운 하늘 아래' 희망도 기쁨도 이해도 없이 허우적거리는 다정한 지옥도에 대해서.

2차대전중에 전쟁포로가 되어 시암(태국)의 밀림에서 철로를 건설중인 오스트레일리아 군인들. 포로가 되었으되 각자의 전투를 재정의하고 치뤄내는 이들을 지켜내려는 안간힘은 거듭하여 무위로 돌아간다. 시체가 쌓여간다. 천황의 부품임을 영광스러워하며 이들을 불가능한 작업 앞으로 몰아붙이던 일본군인들은 한참 후에야 시간에 희석된 죄책감을 대면하고, 그럼에도 아무일없이 살아간다. 머리가 하얗게 셀 때까지.

그렇지만 인간의 인간다움은 그런 극한에서 살짝 모습을 드러낸다. 죽음이 창궐한 곳에서 반벌거벗은 포로들은 진정 삶을 감각하고 자신의 인생을 더욱 생생하게 반추한다. 최소한의 존엄과 생존을 지켜내기 위한 몸부림은 전쟁이 지나간 후의 지루하고 무의미한 일상과는 깊이와 무게가 다르다. 그건 가해자 그룹에 속함에도 그때 그곳에서 극한의 상황을 함께 공유했던 일본군인들에게도 마찬가지였던 터. 인생은 한순간 불타올랐고, 이후의 삶은 반갑지 않은 덤이 되었다.

대규모 삶이 동원된 전쟁과는 별개로 개개의 인간들은 감정적인 전쟁을 제각기 벌이는 중이기도 하다. 두고 온 연인, 부모, 형제자매에 대해. 이리저리 꼬여버린 인연에 대해 깊숙이 숨겨진 울분과 목마름 같은 것들. 심지어 전쟁이 아니었다면 정혼자를 차버리고 새롭게 시작되었을지도 모를 섬광같은 사랑에 대해서도. 그 눈먼 열정과 사랑은 그자체로도 눈부시지만 전쟁의 방해로 타이밍을 놓치고 허기가 더해져 일종의 잔혹담으로 화해버렸다. 그 상처와 쓰라림을 안고 살아가는 건 남은 자들의 불행이자 책무, 고슴도치가 되어 남은 삶을 함께 또 홀로 버텨낸다. + 영화 '콰이강의 다리'를 본 사람이라면 비교해가며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무모하고 광적인 임무를 강요하는 쪽과 이를 어떻게든 따라야하는 쪽의 큰 긴장, 그리고 그 무의미한 임무를 어떻게 소화시켜 내게 의미있게 만들어낼지에 대한 세세한 긴장, 그리고 군대라는 조직에서의 리더십을 둘러싼 견해와 행동차까지.

남자의 상징 수염
이제부터는 클래식면도기로!
#클래식면도기#부커#블루비어드리벤지

Most Popular Instagram Hash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