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 Gain and Get More Likes and Followers on Instagram.

#멜섭

14866 posts

TOP POSTS

꺄 넘 좋음 #펨돔 #멜섭

오랜만에 욕불욕불쓰 그냥 되게 장난감처럼 쓰여지고싶다 코스트코 큰 곰인형같이 ? 맞기도하구 이쁜발로 밟히기두하고 하 또 욕도듣구싶고 하 역시 답은 야동 ...
#멜섭 #펨돔 #팸돔 #

이뻐라 #펨돔 #멜섭

샤워끝! #멜섭

모모샵이 네이버 아이디 로그인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별도의 회원가입없이 네이버아이디로 편하게 쇼핑하세요!!
단 네이버아이디는 성인인증이 완료된 아이디만 사용 가능합니다

#모모샵 #네이버 #BDSM #팸돔 #팸섭 #멜섭 #멜돔

MOST RECENT

더 괴롭혀줘요... 기다릴게❤

4탄에 이어...(다 제 경험담입니다)

나는 어릴때부터 남성기를 소유하기를 소원했고 여성기만 있는 내자신이 안타까웠다. 특이한생각이지만 사실 어릴때 내내 남성기 즉 천하게 말하면 자지를 내게 달고싶었다. 그렇다고 남자가 절대되고싶은것은아닌데 정확히 양성인이 되고싶었던것같다. 생물학적으로 나는 남성호르몬이 보통여성보다 매우높았기때문에(외모로는높은지보이지않는다) 남성기를 갈망하는것같다고 추측도 했다.

무언가에 마구 박아서 흔들고싶다
구멍에 삽입해서 상대를 천박하게 굴욕주고싶다.

그래서 사내의 구멍에 흥미가 있었다. 역겨운 생각일지몰라도 사내의 움찔거리는 구멍만보면 보고싶고 구멍안에 삽입하고 흔들고싶었다.
(게이동영상을 보면 만족할까했지만 시커먼 사내놈들끼리 서로 흔들어대봤자 미안한소리지만 징그러웠다 개인적으로)
사내가 계집처럼 삽입당해서 울고불고 매달리는모습을 상상하면 성욕이 들끓었다. 그저 배설하는 구멍일뿐인데 내눈에는 넣어달라고 흔들어대는 음탕하게 숨은 구멍이었다. 이 감정은 사내에 대한 비틀어진 성욕이자 사랑이었다.
윤활액으로 부드러워지고 플래그로 확장된 구멍에 페니반을 천천히 삽입해보았다. 여성의 질긴음부와 달리 애널은 액이 분비되지않기때문에 이럴때는 신중을 가해야한다. 사내는 이물감에 읏! 거리는 소리와함께 엉덩이를 들썩이며 구멍을 견직시켰다.

사내의 구멍 근육조직이 단단히 움찔거리자 내 성기가 아니지만 조이는힘이 내 촉감까지 느껴지는것같아 묘했다. 내 작고 하얀손으로 사내의 탄탄하고 단단한 엉덩이를 세게후려쳤다. 사내는 마치 경주마처럼 몸을 움찔거리더니 두꺼고 음탕한 허리를 꿈틀거리며 들썩였다. 그순간 방안의 불은 다 껏지만 창문밖 달빛아래 사내의 단련된 근육이 빛에 반사되어 찰지게 윤기가 흘렸다.
그순간 한방으로 사내의 뒷구멍에 페니반을 삽입하고 천천히 허리를 놀렸다. 박아댄다는 생각으로 배설구멍이 아닌 자지를 받아들이는 보지처럼 사내의 뒷보지를 범했다.
처음엔 좀 고통스러워하는건지 찡그린얼굴을하다가
무언가 느끼는건지 사내의 고통스러운신음이 아닌 어느 여인네보다 더 요염하고 진득한 신음소리를 냈다. 그가 정말 성적으로 느끼는건지 심리적으로 느끼는건지 알수없고 알라하지않았다.

그저 그를 암캐로 만드는순간이 중요한거다.

사내의 단단한허리를 붙잡고 엉덩이살이 출렁거릴정도로 사내의 구멍을 향해 돌진했다.
앞뒤로 페니반을 움직일때마다 비부사이에는 애액과 윤활액이 범벅이되어 거품이 생기면서
찌걱찌걱 찰싹거리는 살부딫히는 소리가 방안을 울려퍼졌다.
이상황이 웃겼다. 다른사내들은 약하디약한 여인네의 허리를붙잡고 생식활동을 하는데 나는 그어느누구보다도 짐승같이 단단한 돌덩어리같은 사내의 뒷구멍을 범하고있었으니 .
그러면서 그 음란한귓가에 얼굴과 어울리지않은 저음의 목소리로 어떤년보다 더세게 신음소리를내봐 개같은년아 라면서 치욕을주었다. 사내는 네네 알겠습니다 라며 침을 질질흘리며 정신없이 신음소리를 토하며 요염하고 음탕하게 허리를 흔들었다.
자신의 두손으로 큼지막한 엉덩이 두덩어리를 벌리며 주인님 제 구멍을 범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라며 천박하게 후배위를 해대는 사내가 사랑스럽고 역겨웠으며 음탕했으며 가련했다.

이때만큼 사내는 나처럼
음란한 악마이자 가련한 암캐였다
사내의 목갑을 뒤에서 당기면서 사내의 흔들거리는 육감적인 엉덩이를 아주세게 철썩! 하고 후려치며
그래개년아 더 달려봐 나를위해 파괴해봐
너자신을 너본능을! 더 나를도발하는 암캐가 되봐

라며 허리를 더 격하게 흔들어댔다. 거대한 사내도 정신없이 허리를 흔들며 두껍고 긴혀를 내밀며 개처럼 침을 질질흘리며 음탕한말을 마구 내뱉았다.

네주인님 저는암캐입니다 저는 뒷구멍이나 박으면 기분좋은 개자지년입니다
사내의 그런 무너지는모습이 오늘도 계속되었으며 점점 암캐가 되는 사내의 본성에 사랑스러움을 느꼇다.

#옛날경험#에세머경험#그림은내가그림#입에는 페니스재갈#멜#펨돔#펨섭#멜섭#새디스트#마조히스트#bdsm

Most Popular Instagram Hash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