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 Gain and Get More Likes and Followers on Instagram.

#나는잠깐설웁다

669 posts

TOP POSTS

2017-110 #나는잠깐설웁다 #허은실
.
.
1. 올해 읽은 책 110권에서 시집은 단 2권이다 .가끔 시도 읽어야지. 하는 마음은 번번이 미루어진다. 시를 어려워란다든지, 싫어 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책을 고르는 내 손끝이 매번 시집을 고르지 않는다.
​.
.

2. 빨간책방에서 허은실 작가의 시집을 다루었다. 보통은 책을 읽은 후, 방송을 듣지만 이번엔 방송부터 들었다. 작가의 목소리로 낭독하는 시를 들었다. 이번에는 시집을 읽을 수 있었다.
​.
.

3.
소풍이라 말하려 했는데
슬픔이 와 있다
. : 저녁의 호명에서 이 글이 자꾸만 입가에 맴돈다.

.
"타인을 견디는 것과 외로움을 견디는 일, 어떤 것이 더 난해한가."

-
타인을 견디는 것과
외로움을 견디는 일
어떤 것이 더 난해한가
.
내일 출근 안한다, 취할꺼야🍷🤪
#허은실 #나는잠깐설웁다 #문학동네 #북스타그램

오래된 친구가 시인이 되었습니다.

세상을 노래하는 시인은. .
세상의 서러운 어느날, 글을 썼나 봅니다.

눈물 대신 쓴 글은. . . 짠내를 풍기며

눈물 처럼 금방 마르지 않습니다.

울지않고. . 읽어줘요.

곧, 좋은날 올거예요.

#허은실시인
#시집
#나는잠깐설웁다
#결론은
#사서읽어주세요.

"타인의 손에 이마를 맡기고 있을 때/ 나는 조금 선량해지는 것 같아" ―허은실, 「이마」(『나는 잠깐 설웁다』, 문학동네, 2017) 中에서 #허은실 #이마 #나는잠깐설웁다 #문학동네

고향에선 일찍 죽은 여자의 입에
쌀 대신 쇠를 물렸다고 한다.
입술에 앉았던 물집이 아물어 간다.
혀는 자꾸 상처를 맛보려 한다.
#허은실 #시집
#나는잠깐설웁다 #시인의말
...
2017년 8월 마지막 날
문을 엽니다.
#사건의장소

MOST RECENT

2018 문학동네 시인선 달력!!! 달별로 시의 구절들이 담겼어요. (이건 꼭 사야돼!!!)
.
그런데요, 한달마다 꼭꼭 곱씹어 볼 수 있는 문학동네 시인선 달력을 이번주 일요일(12/3)까지 문학산책에 오셔서 책 구입하시는 분께 선착순/구매금액별로 증정해드립니다.
.
흔치 않은 기회니까 놓치지 마시구요, 이번 주말은 나에게, 혹은 소중한 누군가에게 선물할 책 고르러 경의선책거리로 오세요!!
.
#문학동네 #경의선책거리 #문학산책 #신디책방 #문학동네시인선 #지금여기가맨앞 #빌어먹을차가운심장 #다정한호칭 #지구만큼슬펐다고한다 #우리의대화는이런것입니다 #아름답고쓸모없기를 #당신의이름을지어다가며칠은먹었다 #다만이야기가남았네 #우리는분위기를사랑해 #2018달력 사진이 10장밖에 안올라가서 올리지 못한 #은는이가 #숙녀의기분 #고요는도망가지말아라 #나는잠깐설웁다 -의 시구절도 수록되어 있어요 #나의사랑하는시 #나의사랑하는시인

나에게꼭이래야만했니😩😩
왜자꾸낮잠을아이자니😧
결국우려하던일이벌어진거쥬🤣
최가오니6시에잘때부터알아봤다 😅
10시에깨서뛰어놀길래도저희잘눈이아님😬
결국12시에반신욕시켜드림😁
그러고1시30분에잠들었슘😂
아,,어제부터모기한마리가자꾸알짱대더니;;
결국여름에도안물렷던모기가볼따구한방했네😶
아..잠잘시간놓쳐븜😏😏아놔,,
🐁
🐒
#낮잠아이잘끼니#결국#밤에깸#당췌#이새벽#반신욕🛀
#세상좋으심#내일은#낮잠#꼭재우가써#나는잠깐설웁다
#잠잘시간#노쳐븜#에잇#꼴통#소소한기록#남매어뭉👫
#한겨울모기#뙇#어쩔##쥐띠딸램🐁#원숭이띠아들램🐒
#육아소통#새벽육퇴#부부스타그램💑#맘스타그램❤

좀처럼 진도가 안나갔던 시집.
시는 여전히 어렵고 멀다.
하지만 문득 문득 마주치는 아름다운 시들 때문에 계속 찾게 된다. '타인을 견디는 것과 외로움을 견디는 일 어떤 것이 더 난해한가' '내가 사랑, 이라고 발음할 때 굴러가려고 둥글게 말린 혀가 입천장을 차고 나간다 나가서 너에게 굴러간다'

#허은실 #시집 #나는잠깐설웁다

#나는잠깐설웁다 #저녁의호명 #허은실
제 식구를 부르는 새들
부리가 숲을 들어올린다
.
저녁빛 속을 떠도는 허밍
다녀왔니
뒷목에 와 닿는 숨결
돌아보면
다시 너는 없고
주저앉아 뼈를 추리는 사람처럼
나는 획을 모은다
.
어디로 가는가 무엇이 되는가
속으로만 부르는 것들은
.
네 이름이 내 심장을 죄어온다
.
소풍이라 말하려 했는데
슬픔이 와 있다
.
.
[+]
이동진의 빨간책방 팟캐에서 허은실 시인님이 낭독해주는 이 시는 최고다.
'나는 잠깐 설웁다' 이 시집 맨 처음 나오는 시이기도 하다.
'다녀왔니' 라는 이 말에 뭔지모를 다정함과 걱정이 배어있다.
.
짧고 단호한 한 연에 한 문장들은 결심이기도 하고, 고백이기도 하고, 회개이기도 했다.
나는 시를 잘모르겠다. 담겨진 의미나 상징하는 것들. 돌려 돌려 말하다가도 칼 끝을 내보이는 것이 시인데도 나는 여전히 낯설다. 그럼에도 허은실 시인님의 이 시는 첫 인상이 강렬했다.
.
.
#북스타그램 #시 #시집 #문학동네 #문학동네시인선 #090 #톤다운핑크표지 #예쁘다 #🍑 #41

.
타인을 견디는 것과 외로움을 견디는 일

어떤 것이 더 난해한가

#허은실 #나는잠깐설웁다
.

시집 #나는잠깐설웁다 중 이런 글귀가 나온다. “타인을 견디는 것과 외로움을 견디는 일. 어떤 것이 더 난해한가. “
-
-
타인을 견디는 것보다 외로운게 낫다고 생각했다. 외로움은 내 감정이니 스스로 책임질 수 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외로움이란 감정도 혼자 책임질 수 없었다. 나는 그 무엇도 혼자 하기엔 너무 부족하다.
하지만 여전히 나는 19호실이 있었음한다. 이 난해함을 이해해줄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 -

#타인을견딘다는것 #외로움을견딘다는것 #드라마스타그램 #드라마덕후 #이번생은처음이라 #이민기 #정소민 #시스타그램 #나는잠깐설웁다 #외로움 #타인 #책임감 #북스타그램 #19호실로가다 #손글씨스타그램 #디지털캘리그라피

.
타인의 손에 이마를 맡기고 있을 때
나는 조금 선량해지는 것 같아
너의 양쪽 손으로 이어진
이마와 이마의 아득한 뒤편을
나는 눈을 감고 걸어가보았다

이마의 크기가
손바닥의 크기와 비슷한 이유를
알 것 같았다

가난한 나의 이마가 부끄러워
뺨 대신 이마를 가리고 웃곤 했는데

세밑의 흰 밤이었다
어둡게 앓다가 문득 일어나
벙어리처럼 울었다

내가 오른팔을 이마에 얹고
누워 있었기 때문이었다
단지 그 자세 때문이었다

11월 독서🍁

11월의 #북스타그램 #독서스타그램
————————————
#문학동네시인선 #허은실 #나는잠깐설웁다
————————————
문학동네(@munhakdongne) 계정에서 올라온 글귀보고 좋아서 읽게 되었다.
————————————
시 속의 모든 화자는 여성성을 지녔고 외롭고 소외되고 약간은 자기파괴적이다. 이 가을-겨울 우울을 뼛속까지 체험하고 싶은 사람에게 추천 😅
————————————
1과 그 자신으로 밖에 나눠지지 않은 수. #소수. 소수의 개념을 들고 와서 풀어낸 점도 좋았다.
나는 ‘이마’라는 작품이 좋다.

#문학동네
#시집
#허은실
#나는잠깐설웁다

정란맴의 예쁘고도 예쁜 분홍색 시집 선물😍
손에서 놓지 않을테다💕

"내가 사랑, 이라고 발음할 때
굴러가려고 둥글게 말린 혀가
입천장을 차고 나간다
나가서 너에게 굴러간다

둥긂은 입 맞추고 싶고 둥긂은 안고 뒹굴고 싶다 둥긂은 들어가 눕고 싶다

구르고 구르다가 모서리를 지우고
사람은 사랑이 된다
종내는 무덤의 둥긂으로
우리는 다른 씨앗이 된다
0이 된다" <둥긂은> 중에서

#아그레필사 #아그레아블독서모임 #아그레필사8기
#독서스타그램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허은실 #문학동네 #나는잠깐설웁다 #독서 #필사

요즘 쌀쌀한 계절이 돌아와서 그런가, 누구말대로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 시집이 너무 좋다😍
그건그렇고 문학동네시인선 시리즈는 진짜 미쳤...저렇게 번호 매겨서 이쁘게 색 맞춰 나오면 어쩌자는거...자꾸 사고싶게☞☜ #책 #북스타그램 #시 #시집 #문학동네시인선 #박준 #허은실 #신철규 #고은 #지구만큼슬펐다고한다 #나는잠깐설웁다 #당신의이름을지어다가며칠은먹었다

생일 선물로 받고 좀 늦게 읽은 시집💝 #나는잠깐설웁다 #허은실 #북스타그램

-
타인을 견디는 것과
외로움을 견디는 일
어떤 것이 더 난해한가
.
내일 출근 안한다, 취할꺼야🍷🤪
#허은실 #나는잠깐설웁다 #문학동네 #북스타그램

D-2
아프기 시작하면 조금 외로울 때도 있는데,
그래도 괜찮다
셀프 토닥토닥👏🏻
-
#나는잠깐설웁다 #허은실 #문학동네시인선
#시집 #북스타그램 #토닥토닥
#역시사진은아이폰 #필터도딱이네 #🤔

🍎
이 사과의 맛은
한 번 먹고 두 번 못먹을 때 매우 설웁다
사진도 안남아있는 무화과 앙버터도 그러하다
매우 설웁다😫
올해안에 무화과잼 만들기 도저언👩🏻‍🍳
-
#따시다농장 #사과 #부사
#사자베이커리 #수제무화과잼 #사자토스트
#선물 #감사합니다
#나는잠깐설웁다 #제목이랑전혀다른삶

집에 와서 곧장 침구바꾸고 (일요일엔 역시 빨래),
온수매트는 등이 익을만큼 뜨겁게 47도로 맞춰가지고
다혜의 마음을 읽기 🥑♥️
-
오랜만에 일요일 답다 😌
-
#일요일오후#나른한오후#문학동네시인선#나는잠깐설웁다
#이석원산문집#언제들어도좋은말

.
타인의 손에 이마를 맡기고 있을 때
나는 조금 선량해지는 것 같아.

#허은실 #나는잠깐설웁다
.

비슷한 생각을 이렇게 다르게 풀어 쓰는구나
.
.
.
.
.
.
#둥긂은 #나는잠깐설웁다 #허은실 #시집 #시인 #시스타그램 #글스타그램

#나는잠깐설웁다#허은실
2017.11.1

무성한 수풀, 손톱, 혀
산다는 것은 치욕을 감당하는 것일까.

#책스타그램#북스타그램

저녁의 호명
-
소풍이라 말하려 했는데
슬픔이 와 있다
-
#나는잠깐설웁다 #허은실

오빠에게서 온 택배❤️
잘 읽겠습니다🙏🏻

도서박람회 갔을때 문학동네에서 받았던 팬
야근 할때 보니깐 진짜 설웁네 ㅜ
#야근 #감성글귀 #나는잠깐설웁다 #문학동네

.
"타인을 견디는 것과 외로움을 견디는 일, 어떤 것이 더 난해한가."

우리는 타인이라는 빈 곳을 더듬다가 지문이 다 닳는다

#허은실#나는잠깐설웁다#더듬다#photography#시한줄그림하나

-
꽃은 시들고
불로 구운 그릇은 깨진다.
-
타인을 견디는 것과 외로움을 견디는 일
어떤 것이 더 난해한가
-
다 자라지도 않았는데 늙어가고 있다
그러나 감상은 단지 기후같은 것
-
완전히 절망하지도
완전히 희망하지도
미안하지만 나의 모자여
나는 아무 것도 믿지 않는다
-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허상
녹슬어 부서지는 동상보다는
방구석 먼지와 머리카락의 연대를 믿겠다
어금니 뒤쪽을 착색하는 니코틴과
죽은 뒤에도 자라는 손톱의 습관을
희망하겠다
-
약속의 말보다는 복숭아의 욕창을
애무보다는 허벅지를 무는 벼룩을
상서로운 빛보다는
거울 속에서 나를 바라보는
희미한 어둠을
-
캄캄한 길에선
먼 빛을 디뎌야 하므로
-
날 수 없어 춤을 추고
울 수 없어 노래하는
-
지상에 흔들리는 찌를 지니고 사는 사람들은
별자리를 그린다
- 허은실, <목없는 나날>, 시집 '나는 잠깐 설웁다>
-
-
너무 부드럽고 연약한 감정이라 복숭아처럼 쉽게 무르고 변질되는 것이라 생각해. 지금껏 얼리거나 말려도 봤지만 썩어들어가는 것을 막을 수는 없었어. 그래서 나는 부드러운 것들에 기대하지 않아. 연약한 것은 망가지도록 그냥 내버려두어야해. 애초에 그리 태어난 마음이니까. 망가지기 쉬운게 너와 나니까. 그 본질을 훼손해서는 안 돼. 그건 변질이야.
.
.
.
#허은실 #나는잠깐설웁다 #문학동네 #시 #시스타그램 #목없는나날

-
타인을 견디는 것과
외로움을 견디는 일
어떤 것이 더 난해한가
-
우리는 타인이라는 빈 곳을 더듬다가
지문이 다 닳는다
#나는잠깐설웁다 📖

Most Popular Instagram Hash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