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 Gain and Get More Likes and Followers on Instagram.

#나는잠깐설웁다

592 posts

TOP POSTS

"타인의 손에 이마를 맡기고 있을 때/ 나는 조금 선량해지는 것 같아" ―허은실, 「이마」(『나는 잠깐 설웁다』, 문학동네, 2017) 中에서 #허은실 #이마 #나는잠깐설웁다 #문학동네

2017-110 #나는잠깐설웁다 #허은실
.
.
1. 올해 읽은 책 110권에서 시집은 단 2권이다 .가끔 시도 읽어야지. 하는 마음은 번번이 미루어진다. 시를 어려워란다든지, 싫어 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책을 고르는 내 손끝이 매번 시집을 고르지 않는다.
​.
.

2. 빨간책방에서 허은실 작가의 시집을 다루었다. 보통은 책을 읽은 후, 방송을 듣지만 이번엔 방송부터 들었다. 작가의 목소리로 낭독하는 시를 들었다. 이번에는 시집을 읽을 수 있었다.
​.
.

3.
소풍이라 말하려 했는데
슬픔이 와 있다
. : 저녁의 호명에서 이 글이 자꾸만 입가에 맴돈다.

오래된 친구가 시인이 되었습니다.

세상을 노래하는 시인은. .
세상의 서러운 어느날, 글을 썼나 봅니다.

눈물 대신 쓴 글은. . . 짠내를 풍기며

눈물 처럼 금방 마르지 않습니다.

울지않고. . 읽어줘요.

곧, 좋은날 올거예요.

#허은실시인
#시집
#나는잠깐설웁다
#결론은
#사서읽어주세요.

.
타인을 견디는 것과
외로움을 견디는 일
어떤 것이 더 난해한가.
- 허은실 <목 없는 나날>
#둘다싫음#빨간책방#인생뭘까#나는잠깐설웁다

.
타인을 견디는 것과
외로움을 견디는 일
어떤 것이 더 난해한가
.
그러게...
.
.
#허은실 #목없는나날 #나는잠깐설웁다

🎐
너는
거기 앉아
죄 없이 눈부시구나
-
봄 나무 불길 속에 앉아
헤헤 웃고 있구나
-
손 흔들며 뛰어갈 때
귓볼을 흔들던 작은 귀걸이
때죽나무 조롱조롱 흰 종을 달고
-
무얼 하고 놀고 있느냐
/
「제망매 ㅡ흰 꽃들의 노래」 중에서

늦은 찬으로
묵나물을 먹는다
-
나물 삶는 냄새
가득한 마당
어린순을 한 짐씩
부려놓던 사내
-
새 흙무덤에
고사리 고사리
-
이러다 봄이 오겠어
/
「변경」 전문.

내가 사랑, 이라고 발음할 때
굴러가려고 둥글게 말린 혀가
입천장을 차고 나간다
나가서 너에게 굴러간다
-
둥긂은 입 맞추고 싶고 둥긂은 안고 뒹굴고 싶다 둥긂은 들어가 눕고 싶다
-
구르고 구르다가 모서리를 지우고
사람은 사랑이 된다
종내는 무덤의 둥긂으로
우리는 다른 씨앗이 된다
0이 된다
/
「둥긂은」 중에서
.
#나는잠깐설웁다 #허은실 #문학동네시인선

고향에선 일찍 죽은 여자의 입에
쌀 대신 쇠를 물렸다고 한다.
입술에 앉았던 물집이 아물어 간다.
혀는 자꾸 상처를 맛보려 한다.
#허은실 #시집
#나는잠깐설웁다 #시인의말
...
2017년 8월 마지막 날
문을 엽니다.
#사건의장소

_
괜찮다 아가, 다시는 / 태어나지 말거라

서 있는 것들은 그림자를 기르네 / 사이를 껴안은 벽돌이 우네 / 울음을 건너온 몸은 / 서늘하여 평안하네

#허은실 #나는잠깐설웁다 #문학동네

.
.
.
.
입술에 앉았던 물집이 아물어간다.
혀는 자꾸만 상처를 맛보려 한다.

2017년 1월

허은실
.
.
.
.
📖
.
.
.
.
#나는잠깐설웁다#허은실#책#독서
.
.
.
.

MOST RECENT

#허은실 #나는잠깐설웁다 #문학동네시인선090 #도서_0413 #170920 #170921

읽으려던 책이 아니었다. 신간도서를 둘러보던 중 발견하여 빌리려던 책을 뿌리치고 집어들었다.
어려운 시가 많았는데 뒤에 해설이 있었다.

가을 구름 사이로 햇살이 손을 얹는다

_
우리는 타인이라는 빈 곳을 더듬다가
지문이 다 닳는다
-허은실, '더듬다'
_
아카시아 붓펜 신모필 2017 ⓒ동연체
_
#캘리그라피#동연체
#허은실#더듬다#나는잠깐설웁다
#아카시아붓펜#아카시아붓펜신모필

.
.
고장난 시계는 고장난 시간을 간다 그러나 부지런히
.
.
#허은실 #나는잠깐설웁다 #허은실_나는잠깐설웁다
어렵다.
어렵고 어둡고 또 어렵다.
.
.
당신의 뒤척임을 이해하느라 손톱이 자랍니다

책을 읽고 그림을 그리는 수업
<텍스트로 묻고 이미지로 답하다>

눈에 보이듯 자세히 묘사된 책을 찾아야 했기에 <위대한 개츠비를 > 가지고 수업을 진행했는데 사람들은 생각보다 책을 읽는것에서부터 어려움을 느끼는 거 같았다.
책을 사서 나눠 드렸음에도 끝날때 까지 읽기를 힘들어 하시기도 했고 직장에서 일을 잘하시는 분들은 읽지 않고 요점과 맥락을 보도자료와 사람들의 블로그리뷰를 통해서 숙지 하고 오시기도 했다. 모집은 잘 되었으나 생각보다 수업이 어려워 광탈자들이 생겨나 고민이 되었다.
책에 서술된 장면과 상황을 자신의 시각언어로 바꾸는 일에는 책을 자신의 세계로 이해하는것이 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면 읽으면서 어떤것보다 생생하게 머리에 그려지는 장면을 만나게 될 것이다. 그게 그리기의 시작이 된다.
다음수업은 어떤책으로 진행해야 할지가 고민이다.
-
-
그림들은 수강생들이 <생각을 그림으로> 시간에
시를 읽고 그린 그림이다.
-
-
거리를 가까이 두고 있는 미묘한 감정
그것을 그림으로 옮기는 것에 적합한 텍스트를 찾았다.
나에겐 장이지와 함민복의 시가 그랬고 허은실이 그렇다. 그림처럼 눈을 움직여 이동하며 그림을 읽어내듯한 서사와 그 사이에 들어나는 감정, 온도, 공기, 까지 느껴질 정도로 나를 멀리서 바라 보게 하지 않고 주인공이나 엑스트라로 만들어 바로옆에서 시 안에 인물이 되어 서있게 했다 -
-
소수3
허은실 ‪
‪남자가 김치를 찢는다 가운데에다 젓가락을 푹 찔러넣는다 여자가 콩자반을 하나 집어 먹는다 고개를 숙이고 있다 남자가 젓가락을 최대한 벌린다 다 찢어지지 않은다 여자가 콩자반을 두 개 집어먹는다 왼팔을 식탁 위에 얹고 고개를 꼬고 있다‬

깻잎 나루에서 남자의 젓가락 끝과 여자의 젓가락 끝이 부딪친다 찢어주라 찢어지니 못한 늦은 아침
늙은 냉장고가 으음 하고 돌아간다
-
-
#허은실 #소수3 #나는잠깐설웁다 #문학동네시인선 #생각을그림으로 #일러스트워크숍 #상상마당 #일러스트 #이야기 #시각화 #책그림 #발상 #시각언어 #텍스트로묻고이미지로답하다 #물음표를머리에인남자

캘리그라피 연습 11주차

구르고 구르다가
모서리를 지우고
사람은 사랑이 된다.

#허은실
#나는잠깐설웁다
#문학동네
#캘리그라피
#calligraphy

#허은실#나는잠깐설웁다 @munhakdongne
_타인을견디는것이,ㄷ ㅓ..

캘리그라피 연습 10주차

소풍이라 말하려 했는데
슬픔이 와 있다.

#허은실
#저녁의호명
#나는잠깐설웁다
#문학동네
#캘리그라피
#calligraphy

꽃은시들고 불로 구운 그릇은 깨진다. 타인을 견디는 것과 외로움을 견디는 일 어떤 것이 더 난해한가. 다 자라지도 않았는데 늙어가고 있다. 그러나 감상은 단지 기후같은 것 #나는잠깐설웁다 #허은실 #문학동네 #문학동네시인선090 #오랜만에독서 #요즘내맘이그래 #서럽서럽 #늙었는가봉가

Most Popular Instagram Hash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