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_2_7 11_2_7

36 posts   12 followers   1 followings

성아의 일기✍  채도낮은 분홍, 나이어린 여자, . ⛛my daily

http://instagram.com/1_1_27

아무말을 해도 명문장을 완성해내는 사람이 되고 싶다. 내 생각의 흐름은 너무나도 급해서 말을 정리하지 못할 때가 많다. 논리적인 생각을 하는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 🎶
차근차근❗

일단 지금은 좀 쉬고,,,😥

세상이 먹구름에 물들었어

#비 #장마 #먹구름 #회색 #일기 #글

하늘을 떠도는 가벼움

#하늘 #구름 #글 #일기

오랜만에 펜을 든다. 손가락 마디가 낯설게 굽어진다. 깃털을 잡은 듯 힘이 들어가지 않는다. 떨리는 다섯손가락을 움직여 글자를 새겨낸다.

#글 #일기 #습작 #펜 #종이 #글스타그램

바구니 속에 들어있던 작은 망설임

#용기 #망설임 #글 #일기 #문장

비어있는 연습실에 들어가 가방을 내려놓고 앞에 있는 피아노의자를 끌어당겨 앉았다. 가방에서 물을 꺼내 한 모금 마신 뒤 피아노 건반에 손을 올렸다. 피아노 건반의 맨 왼쪽부터 오른쪽으로 한 칸씩 손가락을 옮겼다. 손가락이 계단을 오르는 것처럼, 낮게 뚱뚱거리는 소리를 내던 피아노가 점점 가볍고 높은 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마지막 옥타브, 빠르고 가볍게 손가락이 뜀뛰기를 했다. 손가락을 따라 피아노의 소리가 변했다. 띵띵, 소리가 점점 말라가는 것 같았다.

#음악 #피아노 #건반 #글 #일기
사실 음악 알못,,,☆

선호가 엇갈리며 취향이 된다. 다르면서 같은 취향

#취향 #일기 #글 #문장

뜻밖의 상황은 늘 상상을 짓이겨버린다.

#상상 #글 #일기

투명한 유리창이 그와 마주할 수 있는 유일한 통로이자 의외의 벽이었다.

#유리 #통로 #벽 #글스타그램

창문을 통해 빛이 내려앉았다. 손을 들어 빛을 움켜잡았다. 시리도록 하얀 계절에서도 빛은 따뜻했다. 문득 낯설었다. 계절과 빛 사이의 투명한 경계를 바라보았다.

#창문 #겨울 #빛 #햇빛 #일기 #글스타그램

그 아이는 밤이 되면 창밖을 바라보곤 했다. 어두운 창문에 표정없는 아이의 얼굴이 비쳐졌다. 한참을 턱을 괸 채 있더니 한숨을 내뱉었다. 아이는 손을 뻗어 닫혀있던 창문을 조금 열었다. 불어오는 바람에 머리가 흩날렸다.

#밤 #하늘 #오랜만 #글 #instagram

누군가에게 대한 한계를 설정하면 안 된다. 그를 있는 그대로 바라보아야 한다. 이렇게 마음을 가져도 나에게, 타인에게 설정한 편견을 깨는 게 어렵다. 고정관념이 머릿속에 깊이 박혀있나 보다. 도화지처럼 만들어야겠다. 그렇게 만들고 싶다.

#편견 #일기 #글 #글스타그램

Most Popular Instagram Hashtags